EnglishJapaneseKorean
연합뉴스
카카오 노조, 법인카드로 1억원 게임아이템 산 재무그룹장 고발
입력 2023.09.19 01:03수정 2023.09.19 01:03조회수 0댓글 0

카카오 공동체 1차 행동

[연합뉴스 자료사진]

원본프리뷰

(서울=연합뉴스) 오규진 기자 = 카카오[035720] 노동조합 '크루 유니언'(민주노총 전국화학섬유식품산업노동조합 카카오지회)은 배임·횡령 혐의로 전 재무그룹장 A 부사장을 경찰에 고발했다고 19일 밝혔다.

크루 유니언은 "많은 카카오 공동체가 재무 위기 상황에 놓여있고, 희망퇴직 등 고용불안을 경험하고 있는 와중에 재무 책임자가 다른 곳에 시간과 돈을 쓰고 있었다"며 "대다수 카카오 직원과 노동조합은 실망을 넘어 분노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본 사건과 관련해 노조에서는 명확한 사실관계 확인, 임원 보상제도의 투명성 강화, 경영활동 감시, 임원 선임과정의 투명성 확보, 크루(직원)들과 논의를 사측에 제안했으나 개선방안에 관한 합의가 이뤄지지 못했다"고 밝혔다.

다만 크루 유니언은 "보도 내용이 사실인지 회사가 (노조에) 확인해주고 있지 않고, 내부 익명 제보가 있었으나 마찬가지로 증거물은 없는 상황"이라면서 "뉴스 기사에 따라 고발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이번 사건과 관련해 사내에서는 '임원으로서 책임감과 자질이 부족하다', '경영진 전반에 대한 불신이 상당하다'는 등의 반응이 잇따랐다고 노조는 전했다.

앞서 A 부사장은 법인카드로 1억 원 상당 게임 아이템을 결제한 사실이 밝혀져 업무에서 배제됐으며 회사로부터 이달 1일 정직 3개월 징계를 받았다.

그는 남궁훈 전 대표와 함께 지난해 초 카카오게임즈[293490]에서 카카오로 넘어온 인물이다. 카카오 재무기획실장, 카카오커머스 재무기획본부장, 카카오게임즈 CFO 등을 거친 재무통으로 꼽힌다.

acdc@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좋아요
0
댓글0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0/300
한일생활정보 한터
한터애드
딤채냉장고
BIG국제행정서사법인
다모아 결혼상담소
에이스 종합통신
신주쿠스카이호스텔
다카라브라이다르살롱
햐쿠닌쵸 알파클리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