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올해 상반기 국적항공사 승객 4천756만명…역대 최다
입력 2024.07.08 12:24수정 2024.07.08 12:24조회수 0댓글0

1년새 29% 증가…국내선·중단거리 위주 LCC 강세


지난 1일 붐비는 인천국제공항 터미널

[연합뉴스 자료사진]

원본프리뷰

(서울=연합뉴스) 임성호 기자 = 올해 국적 항공사를 이용한 국내·국제선 여객이 상반기 기준 역대 최다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단거리 노선 운항 위주 저비용항공사(LCC)들의 급격한 성장에 힘입은 것으로 분석된다.

8일 국토교통부 항공 통계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대한항공 등 국적사 10곳의 항공편을 이용한 승객은 4천756만여명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상반기(3천683만명)보다 29.1% 증가한 것이자, 종전 최다였던 지난 2019년 상반기 4천704만명을 뛰어넘은 수치다.

하반기에도 증가세가 이어질 경우 올해 국적사 승객은 코로나19 이전인 지난 2019년(9천347만명)을 넘어 1억명에 육박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올해 상반기 항공 여객은 국내선 1천815만명, 국제선 2천941만명으로 집계됐다. 각각 작년 동기보다 11.5%, 43.1% 늘었다.

국내선 승객은 2019년 상반기(1천599만명) 수준을 웃돌았으나, 국제선 승객은 당시 3천105만명보다 5.3% 적었다. 이는 한국과 중국을 오가는 항공 노선의 상반기 회복률이 70%대로 다른 노선에 비해 부진했기 때문으로 항공업계는 보고 있다.

인천국제공항에 세워진 LCC 항공기들

[연합뉴스 자료사진]

원본프리뷰

올해 상반기 승객 증가세는 국내선과 일본, 동남아 등 중·단거리 노선에 집중한 LCC들이 견인했다.

제주항공 승객은 2019년 상반기보다 9.1% 늘어난 714만명이었다.

다른 LCC인 진에어(574만명·25.9%↑), 티웨이항공(544만명·34%↑), 에어부산(429만명·5.5%↑), 에어서울(115만명·14.5%↑) 등의 승객도 일제히 증가했다.

반면 대한항공(1천221만명)은 2019년 상반기보다 11.2%, 아시아나항공(831만명)은 16.8% 각각 감소했다.

이는 LCC가 엔데믹(풍토병화) 이후 펜트업(억눌렸던 소비가 폭발하는 현상) 수요를 잡기 위해 중·단거리 관광 노선 확장에 나서고, 특가 프로모션을 통해 고객 유치에 집중한 영향으로 보인다. 고물가·고환율 상황이 이어지며 장거리보다는 가까운 지역으로의 여행 수요가 증가한 점도 영향을 미쳤다.

sh@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좋아요
0
댓글0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0/300
한일생활정보 한터
한터애드
딤채냉장고
글로벌로드
송도부동산
다모아 결혼상담소
할렐루야 스테이션
다카라브라이다르살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