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美 법무부, 무기급 핵물질 팔려한 일본 야쿠자 보스 기소
입력 2024.02.22 02:28수정 2024.02.22 02:28조회수 0댓글 0

美 법무부, 무기급 핵물질 팔려한 일본 야쿠자 보스 기소


미얀마 반군 위해 핵물질 팔고 지대공 미사일 등 무기 구매 시도


美 수사당국이 야쿠자 보스로부터 확보한 핵물질 샘플

(워싱턴=연합뉴스) 미국 법무부는 21일(현지시간) 야쿠자 보스 다케시 에비사와를 핵물질과 무기·마약 밀매 등의 혐의로 기소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수사팀이 에비사와로부터 확보한 핵물질 샘플. 2024.2.21 [미 법무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원본프리뷰

(워싱턴=연합뉴스) 김동현 특파원 = 미국 사법 당국이 미얀마의 반군단체가 보유한 핵물질을 다른 나라에 팔려고 한 일본 야쿠자 보스를 재판에 넘겼다.

미국 법무부는 21일(현지시간) 야쿠자 보스 다케시 에비사와를 핵물질과 무기·마약 밀매 등의 혐의로 기소했다고 밝혔다.

공소장에 따르면 에비사와는 2020∼2022년 미얀마의 반군단체를 위해 핵물질을 팔고, 그 돈으로 반군단체가 사용할 휴대용 지대공 미사일, 박격포, 저격총, 소총, 로켓유탄발사기(RPG) 등 무기를 다량으로 구매하려고 했다.

에비사와는 이란 장군을 위해 핵물질을 구매하려는 무기 거래상으로 위장한 미국 마약단속국(DEA) 잠복 수사팀에 덜미를 잡혔다.

에비사와와 공범들은 2022년 핵물질 샘플을 가지고 태국으로 가 수사팀을 만났으며, 반군단체가 토륨-232 2천kg 이상, 그리고 일명 '옐로 케이크'로 알려진 우라늄 가루인 U308 100kg 이상을 보유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수사팀이 핵물질 샘플을 압수해 분석한 결과 우라늄과 토륨, 플루토늄이 검출됐으며 특히 플루토늄의 경우 충분한 양만 확보하면 핵무기 제조에 사용할 수 있는 무기급으로 판별됐다고 법무부는 설명했다.

매슈 올슨 법무부 국가안보 차관보는 "피고들은 미얀마의 무장 반군단체를 위해 무기급 핵물질과 치명적인 마약을 팔고 군사 무기를 구매하려고 모의한 혐의를 받는다"면서 "피고들이 성공했을 경우 어떤 결과가 일어났을지 상상만 해도 등골이 서늘해진다"고 밝혔다.

bluekey@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좋아요
0
댓글0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0/300
한일생활정보 한터
한터애드
딤채냉장고
정애진 한국무용학원
소라방문카이고
글로벌로드
에이스 종합통신
우에노 아메요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