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日연구진 "코로나 후유증 경험 비율 성인이 아동보다 2∼4배↑"
입력 2023.09.19 01:18수정 2023.09.19 01:18조회수 0댓글0

후생노동성 연구반 분석…오미크론 바이러스, 알파·델타보다 후유증 비율 낮아


코로나19 전자현미경 이미지

[미국 NIAID(국립 알레르기 감염병 연구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원본프리뷰

(도쿄=연합뉴스) 박성진 특파원 = 성인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후유증을 겪는 비율이 어린이보다 2∼4배 높다는 일본 연구진의 조사 결과가 나왔다.

일본 후생노동성 연구반은 코로나19에 걸린 성인 가운데 11.7∼23.4%가 후유증을 보여 소아(6.3%)보다 그 비율이 2∼4배 높다고 발표했다고 아사히신문이 19일 보도했다.

연령대뿐 아니라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 종류에 따라서도 후유증 경험 비율이 달랐다.

2021년 봄과 여름에 유행한 알파와 델타 바이러스에 감염된 성인의 25.0∼28.5%가 후유증을 겪었지만 2022년 초부터 여름에 주로 유행한 오미크론 바이러스 감염 성인은 11.7∼17.0%만 후유증이 있다고 대답해 그 비율이 낮았다.

성인과 소아 모두에게서 감염 전 백신을 접종한 이들이 미접종자보다 후유증이 나타난 비율이 낮았다.

코로나19 후유증은 주로 피로감과 권태감, 관절통, 숨 가쁨, 집중력 저하, 후각이나 미각 장애 등으로 대부분의 감염자가 며칠에서 몇주 사이에 증상이 개선되지만, 일부 감염자에게는 장기간 나타날 수 있다.

연구반은 이번 연구에서 후유증을 감염으로부터 3개월 지난 시점에 적어도 2개월 이상 지속하는 증상으로 정의하고 도쿄와 오사카 등에서 총 5만3천여명을 대상으로 조사·분석했다.

sungjinpark@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좋아요
0
댓글0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0/300
한일생활정보 한터
한터애드
딤채냉장고
글로벌로드
주식회사 등대
재팬고 익스프레스
Good Life 인테리어
한일여행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