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연합뉴스
작년 4분기 일자리 49만개 늘어…3분기 연속 증가 폭 둔화
입력 2023.05.26 05:27수정 2023.05.26 05:27좋아요0싫어요0
댓글
0

60대 이상이 증가분 절반 넘게 차지…20대 이하는 3만6천개 감소


[연합뉴스 자료사진]

원본프리뷰

(세종=연합뉴스) 박재현 기자 = 작년 4분기 임금근로 일자리 증가 폭이 3개 분기 연속으로 둔화했다.

늘어난 일자리의 절반 이상은 60세 이상의 노인 일자리였고, 20대 이하의 청년 일자리는 줄었다.

통계청이 26일 발표한 '2022년 4분기 임금근로 일자리 동향'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기준으로 집계한 임금근로 일자리는 2천45만6천개로 전년 동기보다 49만1천개 증가했다.

이는 2021년 4분기(37만6천개) 이후 가장 작은 증가 폭이다.

분기별 일자리 증가 폭은 작년 1분기(75만2천개)를 정점으로 2분기(62만8천개), 3분기(59만7천개), 4분기(49만1천개)까지 3분기째 둔화하고 있다.

연령별로 보면 60대 이상 일자리가 28만4천개 증가해 가장 큰 폭으로 늘었다.

작년 4분기 늘어난 일자리 중 절반 이상이 60대 이상 노인 일자리였다는 의미다.

50대 일자리 증가분이 14만7천개로 두 번째였고, 40대(6만3천개)와 30대(3만3천개)가 뒤를 이었다.

20대 이하의 일자리는 3만6천개 감소했다.

산업별로는 건설업(12만1천개), 보건·사회복지(7만8천개), 제조업(7만2천개), 정보통신(5만9천개) 등에서 일자리가 늘었고, 공공행정(-3만1천개)은 일자리가 줄었다,

특히 60대 이상 일자리는 직접 일자리 비중이 높은 보건·사회복지(6만개)와 제조업(5만개)을 중심으로 늘었다.

20대 이하 일자리는 도소매(-2만2천개), 사업·임대(-1만6천개) 등에서 감소했다.

전년 동기와 동일한 근로자가 종사한 지속 일자리는 1천417만6천개(69.3%)였다.

퇴직이나 이직으로 근로자가 대체된 일자리는 356만4천개(17.4%), 기업체 생성 또는 사업 확장으로 생긴 신규 일자리는 271만7천개(13.3%)였다.

기업체 소멸이나 사업 축소로 사라진 소멸 일자라는 222만5천개였다.

trauma@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좋아요
0
싫어요
0
댓글0
0/300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한일생활정보 한터
한터애드
딤채냉장고
라삼
해피식품
모노다
최고야
숙달돼지
JT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