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연합뉴스
가뭄 시달리는 미국 서부서 '물장사'로 배불리는 월가
입력 2023.03.23 02:01수정 2023.03.23 02:01좋아요0싫어요0
댓글
0

투자사들, 농토 사서 수자원 권리 확보하고 물 팔아넘겨


미국 서부 가뭄

(리오베르데풋힐스<美애리조나주> AFP=연합뉴스) 2023년 2월 23일 애리조나주 리오베르데풋힐스의 주택을 항공사진으로 찍은 모습. 급속히 인구가 늘어난 이 도시의 주택들에는 수도관이 연결돼 있지 않았으며, 이 탓에 자체 우물이 없는 500 가구는 인근 스코츠데일에서 물탱크로 물을 공급받아 왔다. 그러나 미국 서부에서 수십년간 지속중인 극심한 가뭄 탓에, 스코츠데일 시 당국은 콜로라도강에서 받은 물을 다른 곳에 팔만한 여유가 이제는 없다는 결정을 내렸다. 2023.3.23. photo@yna.co.kr

원본프리뷰

(서울=연합뉴스) 임화섭 기자 = 미국 투자사들이 가뭄에 시달리는 서부 지역에서 농토를 사들여 수자원 권리를 확보한 뒤 '물장사'에 나서 논란이 되고 있다.

미국 CNN 인터넷판은 22일(현지시간) 애리조나, 캘리포니아, 콜로라도 등 서해안과 남서부 주들에서 이런 사업을 벌이고 있는 투자사들과 지역사회 사이의 마찰을 전했다.

애리조나주 소노라사막에 있는 조그만 마을 시볼라에서는 매스뮤추얼 '그린스톤 매니지먼트 파트너스'라는 투자사가 최근 500 에이커(200만㎡)의 농토를 사들였다.

그린스톤은 매사추세츠 스프링필드에 본사를 둔 생명보험업체 매스뮤추얼의 자회사다.

300명 안팎인 시볼라 주민들은 목화와 알팔파 등의 작물 농사를 짓고 있다. 그러나 최근 10여년간 극심한 가뭄이 계속되면서 미국 서부의 젖줄인 콜로라도강의 물이 줄어들고 이에 따라 애리조나주가 배당받는 양도 감소하면서 어려움을 겪어 왔다.

그린스톤은 홈페이지에서 자사의 목표가 "공익과 사기업 양쪽에게 이로운 물 거래를 촉진하는 것"이라고 밝혔으나, 이 회사를 비판하는 이들은 그린스톤이 시볼라의 가장 귀중하고 제한된 자원인 물을 가지고 돈을 벌려고 한다고 지적한다.

정부 당국이 콜로라도강을 개발해 수자원 권리를 할당해 주는 제도가 생긴 것은 원래 농토를 경작하는 농민들을 위한 것이었으나, 돈벌이 수단으로 악용되고 있다는 것이다.

시볼라 주민이며 라파즈 카운티 지방의원인 홀리 어윈은 "이 회사들이 땅을 사는 이유는 여기서 농사를 짓고 지역사회의 일부가 되려는 것이 아니다"라며 "이들이 여기서 땅을 사들이는 목적은 수자원 권리"라고 지적했다.

그린스톤은 농토 매입으로 확보한 수자원 권리를 활용해 2천700만 달러(350억 원)어치의 콜로라도강 물을 약 300km 떨어진 피닉스 근교 '퀸스크릭'이라는 소도시에 파는 계약을 체결했다.

미국 서부 가뭄

(홀트빌<美캘리포니아주> AFP=연합뉴스) 2023년 2월 9일 캘리포니아주 홀트빌의 한 농장에서 농장 근로자들이 일하고 있다. 2023.3.23. photo@yna.co.kr

원본프리뷰

미국 연방 국토개발국은 이 거래에 "주목할만한 환경상 영향이 없다"고 판단하며 거래 승인 결정을 내렸고 퀸스크릭 시의회는 작년 9월 물 구매계약을 최종 승인했다.

그러나 모하비·라파즈·유마 등 애리조나주의 3개 카운티는 연방 국토개발국이 이런 물 거래를 승인해준 것이 부당하다며 소송을 제기했다. 연방정부 송무는 연방법무부(DOJ)가 맡는다.

애리조나 연방지방법원의 마이클 리버디 판사는 22일 재판 기일을 열어 원고 측 변호인들과 피고 측인 연방 법무부 측 변호인들의 주장을 청취한 뒤 4월 말에 판결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어윈 의원은 "우리는 극심한 가뭄을 겪고 있고 우리 지역사회는 물이 필요하다"며 "주정부는 여기 있는 주민들을 보호하고 물을 보호해야 할 책임이 있으며, 수자원 권리를 확보해 큰 돈을 벌고 대도시 지역 주민들을 이롭게 할 목적으로 부동산을 사들이는 이들의 비위를 맞춰 줘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그린스톤을 대리하는 변호인 그레이디 개미지는 "부동산 보유자로서 내 의뢰인들은 수자원 권리를 갖고 있다"며 "이는 (콜로라도)강 유역의 관개된 농토를 보유한 모든 농민들에 대해 똑같이 적용된다"고 강조했다.

그는 "수자원 권리는 가치가 있는 재산이며 (소유권 혹은 사용권이) 이전될 수 있다"며 "땅을 매매하는 것과 똑같지만, 콜로라도강 물은 주 수준과 연방 수준 양쪽 모두에서 면밀한 심의 과정을 통과해야만 이전될 수 있는 점만 다르다. (수자원) 이전 제안이 나오더라도 독립적 분석을 거치게 된다"고 말했다.

라파즈 카운티와 이웃한 모하비 카운티의 지방의원 트래비스 링겐펠터는 미국 동부의 투자사 여러 곳이 콜로라도강의 수자원을 돈벌이 수단으로 삼으려고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이런 회사들이 서부로 와서 농촌 지역의 농토를 헐값으로 사들인 뒤 한동안 보유하고 있다가 물을 팔아넘기려고 시도한다며 "애리조나의 유한한 자원을 가지고 이들이 돈벌이를 하는 것이 허용돼선 안 된다"며 여기 맞서서 투쟁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런 사업을 벌이는 것은 그린스톤뿐만이 아니다. 미국 동부에 본사를 둔 여러 투자회사들이 미국 남서부 지역에 관개 농토를 수천 에이커 사들였다.

이 중 미국 뉴욕에 본사가 있는 '워터 애싯 매니지먼트'라는 투자사가 특히 '큰손'이라고 CNN은 전했다.

이 회사는 애리조나, 캘리포니아, 콜로라도, 네바다에 농토를 보유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뉴멕시코와 텍사스에서도 거래 계약 체결 절차를 진행 중이다.

이 회사 맷 디세리오 사장은 미국의 물이 "조(兆) 달러 시장 기회"라며 "희귀 자원인 깨끗한 물은 이번 세기를 규정하는 자원"이라고 말한 바 있다.

이 회사 마크 로버트 최고운영책임자(COO)는 "워터 애싯 매니지먼트는 미국 서부에서 농산물 생산과 물 분야에 투자한 것을 자랑스럽게 생각한다"며 콜로라도강 물 부족 사태를 맞아 이 회사가 물 절약을 위해 노력중이라고 CNN에 말했다.

CNN은 애리조나주 모하비 카운티와 콜로라도주 메사카운티 등에 이 회사와 이름은 다르지만 주소는 똑같은 회사들이 부동산을 여러 건 보유하고 있다며, 이 회사가 여러 개의 가명을 사용중일 가능성을 지적했다.

limhwasop@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좋아요
0
싫어요
0
댓글0
0/300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한일생활정보 한터
한터애드
딤채냉장고
라삼
해피식품
모노다
최고야
숙달돼지
JT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