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생활건강, 일본 홋카이도에 마이크로바이옴 센터 설립

입력 22. 05. 13 10:34
수정 22. 05. 13 10:34

북미·일본 등 글로벌 시장 진출 겨냥
 

[LG생활건강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마이크로바이옴 센터 

[LG생활건강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이신영 기자 = LG생활건강[051900]은 북미와 일본 등 글로벌 시장 진출을 위해 일본 홋카이도에 마이크로바이옴 화장품 연구개발 센터를 설립했다고 13일 밝혔다.

마이크로바이옴은 인체 등에 존재하는 미생물과 그 유전정보를 가리킨다.

LG생활건강은 홋카이도가 유익한 발효 균주를 연구하기 좋은 환경을 갖췄고 우수 연구 인프라도 구축돼있어 마이크로바이옴 원료 생산·연구를 위한 최적의 장소라고 설명했다.

이곳에는 홋카이도 지역에서 수집한 피부 유용 식물을 자연 발효하는 숙성 시설과 다양한 피부 효능을 지닌 발효 균주를 분리하는 실험실 등이 갖춰져 있다.

LG생활건강은 마이크로바이옴 센터를 통해 자연 발효 생산 시스템을 구축하고 다양한 마이크로바이옴 소재를 개발해나갈 예정이다.

또 글로벌 수준의 발효 균주 생산 플랫폼 기능을 구축해 미래 사업 경쟁력을 강화하겠다는 방침이다.

한종섭 일본연구소장은 "홋카이도 마이크로바이옴 센터를 교두보로 삼아, 북미를 포함한 글로벌 고객에게 사랑받는 자연 발효와 마이크로바이옴 화장품을 개발할 것"이라고 밝혔다.

eshiny@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뒤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