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日 자민당 시험대' 도쿄도의원 보궐선거 8명 중 6명 패배
입력 2024.07.08 12:21수정 2024.07.08 12:21조회수 1댓글0

당에서 지지한 고이케 지사 3선 당선…"자민당 승리는 아냐"


(도쿄=연합뉴스) 경수현 특파원 = 일본 집권 자민당이 향후 당세에 시험대가 될 것으로 거론돼온 도쿄도 의회 도의원 보궐 선거에서 크게 패했다.

8일 교도통신과 아사히신문 보도에 따르면 전날 치러진 도쿄 도의원 보궐선거에서 자민당이 후보로 추천한 8명 중 2명만 당선됐다.

이번 선거는 결원이 발생한 선거구 9곳의 도의원 9명을 뽑는 보궐 선거다.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원본프리뷰

이들 9석 중 결원 발생 전 자민당 의석은 5석이고 고이케 유리코 도지사가 특별 고문을 맡고 있는 지역 정당 '도민퍼스트회' 소속과 무소속이 각각 2석씩을 차지했다.

특히 이번 보궐선거는 이타바시구, 시나가와구, 하치오지시 등 6곳에서 자민당 후보와 입헌민주당 또는 공산당 후보가 싸우는 여야 대결 구도가 만들어졌다.

이에 따라 여야는 이번 선거가 차기 중의원 선거의 전초전이 될 것으로 봤다.

자민당에서는 4석을 승패 기준으로 삼고 있다는 얘기도 흘러나왔다.

하지만 선거 결과 자민당은 이타바시구와 후추시 등 2곳에서만 이겨 2석을 얻는 데 그쳤다.

반대로 비자금 스캔들 때문에 당 직무 정지 징계를 받은 하기우다 고이치 전 정무조사회장의 지역구인 하치오지시 등 6곳에서는 패했다.

같은 날 치러진 도쿄도 지사 선거에서 자민당이 지지한 고이케 유리코(小池百合子·71) 현 지사가 3선 연임에 성공한 점은 자민당에 다행으로 여겨지지만, 고이케 지사는 자민당의 공식 후보는 아니다.

자민당은 비자금 문제에 대한 반발을 우려해 도쿄도 지사 선거에는 자당 후보를 내지 않은 채 고이케 지사에 대한 지지 의사만 밝히고 대대적인 유세 지원 활동도 하지 않았다.

실제 이나다 도모미 자민당 간사장대리는 NHK에 "고이케 지사의 승리가 자민당의 승리는 아니다"라며 "자민당에 대한 비판은 아직 가라앉지 않았다"고 말했다. 앞서 자민당은 지난 4월 치러진 중의원 보궐 선거 3곳에서 전패한 데 이어 5월에 진행된 시즈오카현 지사 선거에서도 패배를 안았다.

당시 현지 언론은 20%대의 낮은 지지율을 기록 중인 기시다 후미오 정권이 잇달아 선거에서 패배하면서 정권 운영에 타격을 받게 됐다고 분석했다.

그 뒤 자민당 내에서는 기시다 총리가 오는 9월 당 총재 선거전에 불출마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흘러나왔다.

기시다 총리로는 향후 의원 선거에서 자민당이 재집권을 장담하기 쉽지 않을 것이라는 주장인 셈이다.

내각제인 일본에서는 다수당 대표가 총리를 맡는 만큼 자민당 총재에 불출마하면 총리 자리도 내놓게 된다.

evan@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좋아요
0
댓글0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0/300
한일생활정보 한터
한터애드
딤채냉장고
글로벌로드
송도부동산
다모아 결혼상담소
할렐루야 스테이션
다카라브라이다르살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