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지난달 김 물가 17.8% 올라…6년 4개월 만의 최고
입력 2024.06.05 12:22수정 2024.06.05 12:22조회수 1댓글0

맛김 8.1%·김밥 5.2% 상승…"김 원료 가격, 많이 올라 맛김 인상 불가피"
마른김 도매가격 1년 전보다 56% 상승…김 수출, 4년 만에 4배 급증


김 시장 1등 '동원 양반김'도 올라…한묶음 1만원 돌파

(서울=연합뉴스) 진연수 기자 = 조미김 시장 부동의 1위인 동원F&B가 1일 김 가격을 올린다고 24일 밝혔다. 조미김 시장 점유율 20%를 넘는 동원F&B는 김 평균 가격을 15%가량 인상한다. 김 가공 전 원재료인 원초 가격 급등으로 CJ제일제당과 광천김, 대천김, 성경식품이 이달 초 가격을 올린 데 이어 동원F&B도 인상 대열에 합류하는 것이다. 사진은 이날 서울 시내 한 대형마트에 진열된 동원 양반김. 2024.5.24 jin90@yna.co.kr

원본프리뷰

(서울=연합뉴스) 박상돈 기자 = 지난 달 김 물가가 6년 4개월 만에 가장 큰 폭으로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5일 통계청 국가통계포털에 따르면 지난 달 김 물가는 지난해 같은 달보다 17.8% 올라 2018년 1월(19.3%) 이후 상승률이 6년 4개월 만에 가장 높았다.

김 물가 상승률은 지난 1월만 해도 1.2%에 그쳤으나 2월 3.1%, 3월 6.6%, 4월 10.0%, 지난 달 17.8% 등으로 높아지고 있다.

가공식품인 맛김의 물가 상승 폭도 커졌다.

지난 달 맛김 물가는 8.1% 올라 2022년 11월(8.4%) 이후 1년 6개월 만에 가장 많이 올랐다.

맛김 물가도 1월 -1.0에서 2월 2.5%, 3월 1.5%로 등락을 거듭하다가 4월 6.1%로 상승 폭이 커졌고 지난 달 더 올랐다.

[표] 올해 월별 김·맛김 물가 상승률 추이 (단위: %)

김(수산물)맛김(가공식품)김밥(외식)
11.2-1.06.3
23.12.56.4
36.61.55.3
410.06.15.3
517.88.15.2

(자료=통계청)

지난 달 김을 많이 사용하는 김밥 물가는 5.2% 올라 전달(5.3%)과 비슷한 수준이었다.

김밥 물가 상승률은 외식 세부 품목 39개 중 떡볶이(5.4%)와 도시락(5.3%)에 이어 세 번째로 높은 것이었다.

지난달 김 등의 물가 상승 폭이 커진 것은 외국에서 김, 김밥이 K-푸드로 부상하며 인기를 끌어 수출이 늘었기 때문이다.

김 수출이 늘며 국내 공급은 줄고 김의 가공 전 원료인 원초 가격은 크게 올랐다.

관세청 무역통계를 보면 지난해 김 수출량은 1만8천599t(톤)으로 전년보다 12.4% 늘었다. 이는 4년 전인 2019년과 비교하면 4.2배에 달하는 것이다.

올해 1∼4월 김 수출량도 6천443t으로 지난해 동기 대비 9.4% 증가했다.

[표] 연도별 김 수출 추이 (단위: t, 천달러)

연도수출 중량수출 금액
20194,409104,753
202015,031425,370
202117,067499,265
202216,550433,428
202318,599498,489
2023(1~4월)5,889151,216
2024(1~4월)6,443185,134

(자료=관세청)

이런 영향 등으로 김 가격이 올랐다.

농산물유통정보에 따르면 전날 마른김의 중도매인 판매가격은 1속(100장)당 1만700원 정도로 1년 전보다 56.3% 올랐다. 평년(6천288원)보다는 70.2% 높다.

마른김(중품) 10장의 소매가격은 1천231원으로 1년 전 대비 21.9% 올랐다. 이는 일부 할인이 반영된 가격이다.

고공행진 김값에 9월까지 김 825t 무관세 수입

(서울=연합뉴스) 이재희 기자 = 10일 해수부는 김 가격을 안정시키기 위해 이날부터 9월 30일까지 한시적으로 마른김 700t(기본관세 20%)과 조미김 125t(기본관세 8%)의 관세를 면제하는 할당관세를 적용하기로 했다. 사진은 이날 서울의 한 대형마트에서 김을 구매하는 외국인 관광객의 모습. 2024.5.10 scape@yna.co.kr

원본프리뷰

이달에도 조미김 가격이 올라 당분간 김 물가 고공행진이 지속될 것으로 전망된다.

동원F&B는 지난 1일부터 '양반김' 등의 조미김 가격을 평균 15% 인상했고 CJ제일제당은 지난 달 초 김 가격을 11∼30% 올렸다. 또 김 전문업체인 광천김, 대천김, 성경식품 등도 주요 제품 가격을 인상했다.

식품업계 관계자는 "김 원료 가격이 지난해 대비 워낙 많이 올라 맛김 가격을 올리지 않을 수 없었다"며 "맛김에서 김이 차지하는 비중이 상당히 크다"고 말했다.

kaka@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좋아요
0
댓글0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0/300
한일생활정보 한터
한터애드
딤채냉장고
글로벌로드
주식회사 등대
재팬고 익스프레스
Good Life 인테리어
한일여행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