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日정부 전기·가스요금 보조금 폐지…"6월 사용분 최고 46%↑"
입력 2024.05.23 02:29수정 2024.05.23 02:29조회수 3댓글0

日정부 전기·가스요금 보조금 폐지…"6월 사용분 최고 46%↑"


'재생에너지 보급 부과금' 인상도 영향…"물가 상승 상황서 가계에 타격"


일본 화력발전소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도쿄=연합뉴스) 박상현 특파원 = 일본 정부가 가정용 전기와 도시가스 보조금 지급 폐지를 결정하면서 6월 사용분부터 해당 요금이 크게 오를 것으로 전망된다고 도쿄신문과 산케이신문이 23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대형 전력회사 10곳이 7월에 청구하는 6월 사용분 전기요금은 표준 가정을 기준으로 지난해 같은 달과 비교해 최고 46.4% 오를 것으로 보인다.

회사별 전기요금 예상 증가율은 간사이전력 46.4%, 규슈전력 43.8%, 주부전력 25.1%, 도쿄전력 20.9%, 시코쿠전력 20.1% 등이다.

다른 업체 전기요금도 14.4∼19.4% 오를 것으로 전망된다.

이에 따라 표준 가정은 6월 사용분 전기요금을 적게는 7천551엔(약 6만6천원), 많게는 9천663엔(약 8만4천원)을 내야 한다.

일본 전기사업자는 지역에 거점을 둔 형태로 분포하며, 업체에 따라 전기요금이 다르다.

산케이신문은 "재생에너지 보급을 위해 걷는 부과금이 4월부터 오른 것도 (전기요금 상승에) 영향을 미쳤다"고 분석했다.

아울러 도시가스 요금도 6월 사용분부터 3.9∼11.2% 오를 것으로 관측됐다.

일본 정부는 우크라이나 전쟁과 엔화 약세에 따른 물가 상승에 대응해 지난해 1월 사용분부터 전기·가스 요금을 지원해 왔다.

하지만 액화천연가스(LNG)와 석탄 수입 가격이 우크라이나 전쟁 이전과 비슷한 수준으로 떨어지면서 보조금 혜택을 없애기로 했다.

도쿄신문은 전기·가스 요금 상승과 관련해 "식료품을 비롯해 다양한 물가가 오르는 상황에서 가계에 더 큰 타격이 될 것"이라고 짚었다.

psh59@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좋아요
0
댓글0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0/300
한일생활정보 한터
한터애드
딤채냉장고
글로벌로드
주식회사 등대
재팬고 익스프레스
Good Life 인테리어
한일여행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