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의학교육학회 "적절한 보상 통해 교육 전담 임상교수 늘여야"
입력 2024.04.01 02:58수정 2024.04.01 02:58조회수 1댓글 0

"승진 때문에 교육보다 연구·진료에 집중…교육전담 교수 매우 적어"


임상교수 간담회 참석한 서울대 의대 교수들

(서울=연합뉴스) 신현우 기자

원본프리뷰

(서울=연합뉴스) 오진송 기자 = 한국의학교육학회는 1일 "의대 임상 교수들이 교육에 많은 시간을 투입할 수 있도록 보상 제도를 만들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의학 교육 학술단체인 한국의학교육학회는 이날 '국민에게 드리는 글'에서 "'교육의 질은 교수의 질을 능가할 수 없다'라는 명제가 있듯, 의대생을 잘 가르칠 수 있는 교수를 양성하기 위해서는 제도적, 인적, 물적 지원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학회는 "임상실습 교육과 전공의 교육은 멘토링과 코칭에 가깝다"며 "교수 1명이 학생 2∼3명, 전공의 1∼2명의 팀을 이뤄 함께 진료해야 하는 교육은 많은 시간과 노력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교육 전담 임상교수를 확보하기 위해서는 제도적으로 진료 시간을 줄여줘야 하지만, 승진제도 때문에 교수들이 교육보다 진료와 연구에 더 집중할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교수들이 교육에 많은 시간을 투입할 수 있도록 노력에 대해 보상할 수 있는 제도를 만들고 시행하는 것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의학교육 내실화'는 정부의 필수의료와 지역의료 정상화의 전제조건"이라며 "정부는 의학교육 전문가의 의견을 수렴하고 건설적인 논의를 시작하라"고도 촉구했다.

dindong@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좋아요
0
댓글0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0/300
한일생활정보 한터
한터애드
딤채냉장고
정애진 한국무용학원
소라방문카이고
글로벌로드
에이스 종합통신
우에노 아메요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