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조선인추도비 철거' 한국 면담 요청에 日 군마현 거절했었다
입력 2024.03.28 01:10수정 2024.03.28 01:10조회수 3댓글 0

아사히 "군마현, 철거 1주전 '지사와 만나고 싶다' 한국대사관 요구받고도 거절"
군마현 지사, 철거 무렵 기자회견서 잇따라 "한국서 접촉 없었다" 거짓 해명


철거작업 이뤄지는 일본 군마현 조선인 추도비

[교도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원본프리뷰

(도쿄=연합뉴스) 박상현 특파원 = 일본 군마현 당국이 지난 1월 일제강점기 조선인 노동자 추도비 철거 공사 전에 주일 한국대사관으로부터 대사관 간부와 야마모토 이치타 지사 간 면담 요청을 받았으나 거절했다고 아사히신문이 28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주일 한국대사관 직원은 군마현 다카사키시 현립 공원 '군마의 숲'에 있던 조선인 추도비 철거 공사가 시작되기 1주쯤 전에 군마현청을 방문해 담당 부장을 만났다.

한국대사관 측은 이 자리에서 조선인 추도비 문제 해결책을 논의하기 위해 군마현 지사와 대사관 간부 간 면담을 요구했으나, 군마현은 며칠 뒤 이를 거절하겠다고 대사관에 연락한 것으로 알려졌다.

결국 군마현 당국은 한국대사관 간부와 만나지 않은 채 지난 1월 29일 조선인 추도비 철거 공사를 시작했고, 2월 2일 공사를 종료했다.

이와 관련해 주일 한국대사관 관계자는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추도비 이설 등 해결책을 모색하기 위해 철거 전부터 군마현과 협의를 지속해 왔다"며 면담 요청이 사실상 사실이었음을 시인했다.

하지만 야마모토 지사는 이 같은 한국대사관 요청에도 불구하고 철거 공사 무렵 열린 기자회견에서 잇따라 한국 측이 접촉해 오지 않았다며 사실과 다른 설명을 했다고 아사히는 전했다.

야마모토 지사는 지난 1월 25일 기자회견에서 "외교 경로로 무언가 이야기는 오지 않았다"고 언급했고, 2월 1일과 8일에는 "외교 문제가 됐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연락도 전혀 오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어 2월 15일 기자회견에서는 한국대사관 측으로부터 접촉이 있었는지에 대한 질문에 "공식적으로는 어떤 형태로 면회하고 싶다고 들은 적이 없다"고 답했다.

그는 '공식적'이라는 말의 의미를 설명해 달라는 질문에 "코멘트할 수 없다"며 답변을 피했다.

이에 대해 엔도 겐 도쿄대 교수는 "야마모토 지사는 한국대사관 간부와 면담에 응하든 거절하든 비판받았을 것"이라고 말했다고 아사히는 전했다.

엔도 교수는 "전쟁 중에 다른 민족에게 참혹한 일을 했다는 과오를 반복하지 않겠다는 데에 이바지하는 추도비를 철거한 지사 판단이 문제 본질"이라며 "양호한 한국과 관계에 물을 끼얹은 행위이자 역사를 수정하는 세력에 가담한 행위"라고 비판했다.

추도비를 설치한 시민단체도 "지사는 면담에 응하지 않은 이유를 설명해야 한다"며 "사실과 다른 설명을 한 것은 불성실하다"고 지적했다.

군마현 조선인 추도비는 일본 시민단체가 한반도와 일본 간 역사를 이해하고 양국 우호를 증진하기 위해 2004년 설치했다.

군마현 당국은 2012년 추도비 앞에서 열린 추도제에서 참가자가 '강제 연행'을 언급했다는 점을 문제 삼아 설치 허가 갱신을 거부했고, 한국 대법원에 해당하는 일본 최고재판소는 지자체 처분이 적법하다는 판결을 확정했다.

군마현은 시민단체가 조선인 추도비를 철거해 달라는 요구에 응하지 않자 행정 대집행을 통해 철거를 강행했다.

psh59@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좋아요
0
댓글0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0/300
한일생활정보 한터
한터애드
딤채냉장고
정애진 한국무용학원
소라방문카이고
글로벌로드
에이스 종합통신
우에노 아메요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