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설연휴에도 병원·약국 문 열어요…서울시 2천500여곳 운영
입력 2024.02.08 12:29수정 2024.02.08 12:29조회수 0댓글 0

종합병원 응급실은 평소처럼 24시간…서울형 야간 아이안심의료기관 가동


응급의료기관 응급실

[연합뉴스TV 캡처]

원본프리뷰

(서울=연합뉴스) 김기훈 기자 = 서울시는 설 연휴(2.9∼12)에도 문 여는 병의원·약국 등 2천500여곳을 지정·운영한다고 8일 밝혔다.

우선 응급의료기관 66곳과 종합병원 응급실은 설 연휴에도 평소처럼 24시간 운영한다.

연휴 기간 문 여는 병의원은 916곳이다. 약국은 병의원 인근 1천619곳을 지정·운영한다.

소아 환자의 경우, 서울형 야간 의료체계인 우리아이 안심의료기관 20곳에서 진료받을 수 있다.

유형별로 우리아이 안심병원(경증·준응급, 8곳), 우리아이 전문응급센터(중증·응급, 3곳)을 24시간 운영한다. 또 소아 경증환자 외래진료를 위해 달빛어린이병원(9곳)도 운영된다.

문 여는 병의원, 약국에 대한 정보는 서울시 '2024 설 연휴 종합정보' 홈페이지(www.seoul.go.kr/story/newyearsday), 25개 자치구 홈페이지, 응급의료포털(www.e-gen.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전화는 120(다산콜센터), 119(구급상황관리센터)로 연락하면 된다. 모바일 앱 응급의료정보제공(e-gen)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소화제, 해열진통제, 감기약, 파스 같은 안전상비의약품 13개 품목은 편의점 등 안전상비의약품 판매업소 7천310곳에서 구입할 수 있다.

kihun@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좋아요
0
댓글0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0/300
한일생활정보 한터
한터애드
딤채냉장고
EK Plus
BIG행정서사
하나송금
디지텔
글로벌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