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머스크, "디즈니서 부당 해고" 주장 배우 소송 지원 나서
입력 2024.02.08 12:14수정 2024.02.08 12:14조회수 0댓글 0

'만달로리안' 배우 지나 카라노 소송에 'X'가 변호사 지원
카라노 "소셜미디어에 올린 정치적 이슈 관련 글로 해고당해"


테슬라 CEO이자 소셜미디어 'X' 소유주인 일론 머스크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원본프리뷰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임미나 특파원 = 소셜미디어 엑스(X, 옛 트위터) 소유주이자 테슬라 최고경영자(CEO)인 일론 머스크가 디즈니의 부당 해고를 주장하는 한 할리우드 배우의 소송을 공개적으로 지원하고 나섰다.

배우 지나 카라노는 지난 6일(현지시간) X에 올린 글에서 "오늘 나는 루카스필름(디즈니 자회사)과 디즈니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한다"며 "이번 소송이 빛을 볼 수 있게 해준 일론 머스크와 X에 깊은 감사를 표하고 싶다"고 밝혔다.

카라노는 자신이 출연한 디즈니플러스(+) 시리즈 '만달로리안' 제작사 측이 자신의 소셜미디어 게시물을 문제 삼아 해고했다고 주장하면서 "놀랍게도 몇 달 전에 X에 고용된 변호사에게서 이메일을 받았다. 이제 내 변호사들과 X는 내 사건을 진심으로 믿고 앞으로 나아가고 있다"고 했다.

'만달로리안' 출연 배우 지나 카라노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원본프리뷰

머스크는 이 게시물을 자신의 X 계정에 올린 뒤 "디즈니를 상대로 한 소송에 합류하고 싶다면 우리에게 알려달라"고 썼다.

앞서 지난해 8월 머스크는 X에 올린 발언으로 인해 해고된 사람들에게 법률적 지원을 제공하겠다고 X에서 밝힌 바 있다.

머스크는 또 지난해 11월 X에서 반유대주의 음모론을 담은 주장에 동조하는 글을 올린 뒤 디즈니 등 주요 기업들이 X에 광고를 중단하자 공개 석상에서 험한 욕설을 섞어가며 밥 아이거 디즈니 CEO 등에게 분노를 표시하기도 했다.

7일 블룸버그 통신 등 미 언론에 따르면 디즈니를 상대로 한 카라노의 소송은 전날 로스앤젤레스(LA) 연방법원에 제기됐다.

카라노 측은 소장에서 디즈니와 만달로리안 제작사 루카스필름이 카라노의 정치적 견해를 문제 삼아 해고했다며 "정치적 또는 사회적 이슈에 대한 발언을 이유로 고용인을 처벌하는 것은 캘리포니아법상 불법"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출연 계약 중단으로 입은 손해를 배상하라고 요구했다.

밥 아이거 디즈니 CEO

[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원본프리뷰

카라노는 2021년 2월 밥 체이펙이 디즈니 CEO로 있던 때에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지지자들이 홀로코스트 당시의 유대인들처럼 대우받고 있다'는 취지의 글을 올린 직후 만달로리안에서 쫓겨났다.

그는 또 당시 트위터에도 코로나19 백신 관련 문제와 성 정체성, 2020년 미 대선 결과에 관해 자신의 견해를 강하게 표명하는 게시물을 여러 차례 올렸다.

당시 루카스필름은 카라노를 퇴출한 뒤 "문화적, 종교적 정체성에 근거해 사람들을 비하하는 소셜미디어 게시물은 혐오스럽고 용인될 수 없다"는 성명을 발표했다.

종합격투기 선수 출신인 카라노는 만달로리안 시리즈 2편에 반군 대원 '카라 듄' 역으로 출연했으며, 영화 '데드풀'(2016)과 '분노의 질주: 더 맥시멈'(2013), '헤이와이어'(2011)에도 출연한 바 있다.

mina@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좋아요
0
댓글0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0/300
한일생활정보 한터
한터애드
딤채냉장고
EK Plus
BIG행정서사
하나송금
디지텔
글로벌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