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연합뉴스
美中상무장관 공방…"마이크론 제재 우려" vs "반도체정책 우려"(종합)
입력 2023.05.26 01:51수정 2023.05.26 01:51좋아요0싫어요0
댓글
0

워싱턴서 러몬도·왕원타오 회담…양측 다 "솔직한 논의였다" 설리번·왕이 회동 2주 만에 고위급대화…내달 국방장관 회담 가능성


지나 러몬도 상무장관

[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원본프리뷰

(서울·베이징=연합뉴스) 이지헌 기자 조준형 특파원 = 미국과 중국이 25일(이하 현지시간) 워싱턴에서 열린 상무장관 회담에서 자국 산업을 견제하는 상대측 정책에 우려를 표하며 일합을 겨뤘다.

미·중 상무부 발표에 따르면 지나 러몬도 미국 상무장관은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무역장관 회의(25∼26일·디트로이트) 참석차 미국을 방문한 왕원타오 중국 상무부장과 회담했다.

러몬도 장관은 중국에서 영업하는 미국 기업들을 상대로 한 중국 정부의 제재에 대해 우려를 제기했다고 로이터 통신이 보도했다.

지난 21일 중국 국가인터넷정보판공실 산하 인터넷안보심사판공실(CAC)이 미국 반도체기업 마이크론 제품에서 심각한 보안 문제가 발견돼 안보 심사를 통과하지 못했다며 자국 중요 정보기술(IT) 인프라 운영자에 대해 이 회사 제품 구매를 중지하도록 한 데 대한 문제 제기로 보였다.

또 중국 공안 당국이 미국 기업실사업체 민츠그룹의 베이징 사무소, 미국 컨설팅회사 베인앤드컴퍼니의 상하이 사무소 등에 대해 강제 조사에 나선 상황도 염두에 둔 것으로 보인다.

이에 맞서 중국 상무부도 "중국은 미국의 대중국 경제·무역 정책, 반도체 정책, 수출 통제, 대외투자 심사 등에 대해 중점적으로 우려를 표했다"고 밝혔다.

중국은 미 행정부가 지난해 10월 미국 기업의 첨단 반도체 장비 중국 수출을 사실상 금지하는 수출 통제를 발표하고, 일본·네덜란드 등의 동참을 유도하는 등 첨단 반도체 분야에서 대중국 디커플링(분리)을 가속하는 데 대해 반발했다.

회담에 대한 전반적인 평가와 관련, 양측간 이견이 있었음을 인정하는 '솔직했다'는 표현이 미중 발표에 모두 포함됐으나, "실질적"(미국), "건설적"(중국) 등과 같은 긍정적인 표현도 있었다.

미 상무부는 "두 장관은 미중 통상관계와 관련한 문제에 대해 솔직하고 실질적인 논의를 했다"며 "여기에는 양국의 전반적인 무역과 투자 환경과 잠재적인 협력 분야가 포함됐다"고 말했다.

미 상무부는 이어 "이번 회담은 소통 경로를 열어두고 양국 관계를 책임 있게 관리하기 위한 지속적인 노력의 일환으로 개최됐다"며 러몬도 장관이 지난해 11월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미중 정상 간 이뤄진 합의를 발전시키겠다는 의지를 밝혔다고 전했다.

중국 상무부도 "양국 경제·무역 관계와 공통으로 관심을 갖는 경제·무역 문제에 대해 솔직하고 전문적이며 건설적인 교류를 했다"며 "양측은 소통 채널을 수립해 경제·무역 관련 우려 사항과 협력 사안에 대해 교류를 유지·강화하는데 동의했다"고 밝혔다.

금명간 캐서린 타이 미국 무역대표부(USTR) 대표와 왕 부장의 회담도 예정돼 있다.

타이·왕원타오 회담에서는 미국의 대중국 고율관세 완화 문제 등이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

이번 회담은 제이크 설리번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과 왕이 중국 공산당 중앙정치국 위원의 '오스트리아 빈 회동(10∼11일)' 후 2주 만에 열린 양국 간의 고위급 회담이다.

미중 양국 간에는 내달 2∼4일 싱가포르에서 열리는 아시아안보회의(샹그릴라 대화)를 계기로 한 로이드 오스틴 미 국방장관과 리상푸 중국 국무위원 겸 국방부장의 회동 가능성도 거론되고 있다.

왕원타오 중국 상무부장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원본프리뷰

pan@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좋아요
0
싫어요
0
댓글0
0/300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한일생활정보 한터
한터애드
딤채냉장고
라삼
해피식품
모노다
최고야
숙달돼지
JT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