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망두배 청년통장' 문턱 낮추니 4만명 몰려…작년의 2.4배

입력 22. 07. 06 11:19
수정 22. 07. 06 11:19

경쟁률 5.7대 1…서울시, 7천명 선발해 저축액 100% 추가 적립
 

[연합뉴스TV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서울시는 '2022년 희망두배 청년통장' 신청 마감한 결과 7천명 모집에 4만107명이 지원해 5.7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고 6일 밝혔다.

7천명 모집에 1만7천34명이 지원한 지난해(경쟁률 2.4대 1)와 비교하면 신청자 수가 2.4배로 급증했다. 올해 경쟁률은 최근 7년간 평균(3.8대 1)도 크게 웃돌았다.

시는 올해 신청 조건을 완화하면서 신청자가 급증한 것으로 분석했다.

'희망두배 청년통장'은 서울시가 청년 가입자에게 매월 저축액의 100%를 추가로 적립해주는 자산형성지원 사업으로 오세훈 시장이 2009년 시작한 '서울 희망플러스 통장'이 모태다. 본인 월 소득 255만원 이하인 만 18∼34세 서울 거주 청년이면 신청할 수 있다.

서울시는 올해 부모·배우자 등 부양의무자 기준을 대폭 완화해 신청 문턱을 크게 낮췄다. 종전에는 부양의무자의 소득 기준이 기준중위소득 80% 이하였으나 올해부터는 연 1억원 미만(세전 월평균 834만원), 재산 9억원 미만으로 상향됐다.

올해 자치구별 경쟁률은 강서구가 7.2대 1로 가장 높았고, 서초구와 강남구가 나란히 3.5대 1로 가장 낮았다.

시는 신청자의 소득, 재산 등을 심사해 10월 14일 신규 지원자를 확정·발표할 계획이다.

최종 선발된 인원은 11월부터 최장 3년간 매월 10만원 또는 15만원씩 저축할 수 있다. 아울러 금융교육, 재무컨설팅, 심리상담 등도 받을 수 있다.

서울시는 지난 7년간(2015∼2021년) 청년통장 가입자 총 1만8천49명에게 456억6천100만원의 매칭 지원금을 지급했다.

okko@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뒤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