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단체, 尹대통령 "바보짓" 발언 비판…"세계 흐름 공부하라"

입력 22. 06. 23 11:37
수정 22. 06. 23 11:37

[탈핵경남시민행동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환경단체, 윤석열 대통령 규탄 기자회견

[탈핵경남시민행동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창원=연합뉴스) 한지은 기자 = 환경단체가 23일 탈원전 정책에 대해 "바보 같은 짓"이라고 비판한 윤석열 대통령을 겨냥해 "세계 흐름을 공부하라"고 반발했다.

탈핵경남시민행동은 이날 경남도청 앞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세계는 지금 기후 위기와 전쟁 중"이라며 정부의 에너지 정책 방향에 우려를 표했다.

단체는 신한울 3·4호기 건설 공사 재개에 대해 "10만년을 관리해야 할 핵폐기물을 미래세대에 넘겨주고 우리 세대만 잘살겠다는 부도덕한 대통령이 되지 말라"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전임 대통령에 대한 정책 비판을 이제는 거두고 미래를 향한 에너지 정책을 수립하라"며 "국민 안전을 뒷전으로 하는 기업친화적 행동을 중단하고 재생에너지 기업을 방문해 격려하라"고 촉구했다.

앞서 지난 22일 윤 대통령은 원자력 발전 설비 업체인 창원시 두산에너빌리티를 방문해 "우리가 5년간 바보 같은 짓 안 하고 원전 생태계를 더욱 탄탄히 구축했다면 지금은 아마 경쟁자가 없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contactje@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뒤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