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日 역대최저 출산율 속 "30년간 580조원 예산 사용…검증 필요"
입력 2024.06.06 03:38수정 2024.06.06 03:38조회수 19댓글0

日 역대최저 출산율 속 "30년간 580조원 예산 사용…검증 필요"


닛케이 "그동안 예산에도 출산율 반전 전망 못해"…'육아 지원 위주' 문제 지적


(도쿄=연합뉴스) 경수현 특파원 = 일본의 지난해 합계 출산율이 1.20명으로 역대 최저를 기록한 가운데 일본 정부가 30년간 쓴 저출산 대책 예산이 66조엔(580조원)을 넘어섰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이 6일 보도했다.

어린아이 데리고 나온 일본 보육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원본프리뷰

닛케이에 따르면 일본 정부 저출산 대책 비용(예산 기준)은 2022회계연도((2022년4월∼2022년3월)에 6조1천억엔으로 10년 전과 비교해 거의 배로 늘어나는 등 증가세를 보여 2004년도부터 2023년도까지 누계로 66조엔을 넘었다.

2004회계연도는 일본이 2003년 9월 저출산사회대책기본법을 시행한 데 따라 이 법률에 따른 저출산 예산이 본격화한 해다.

그전에도 1994년 첫 종합대책인 '에인절플랜'을 수립한 것을 비롯해 보육시설 확충, 육아휴직 지원 등 관련 사업이 없지는 않았지만, 현행과 같은 체제는 아니었다.

닛케이는 그동안 쓴 예산에도 불구하고 "출산율 반전을 전망할 수 없는 상황"이라며 "저출산 대책에 대한 검증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동안의 지원은 육아 지원 위주였지만 결혼 자체에 대한 기피, 가정과 일의 양립 어려움 등도 저출산의 원인이라고 전했다.

앞서 일본 후생노동성이 5일 발표한 2023년 '인구동태통계'를 보면 합계출산율(여성 1명이 평생 낳을 것으로 예상되는 출생아 수)은 1.20명으로 1947년 관련 통계 작성 이후 가장 낮았다.

일본의 합계출산율은 2005년 종전 최저치인 1.26명까지 떨어진 뒤 2015년 1.45명까지 상승세를 보였으나 다시 8년째 하락세를 보였다.

지난해 외국인을 제외한 출생아 수는 전년보다 5.6% 감소한 72만7천277명이었다.

evan@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좋아요
0
댓글0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0/300
한일생활정보 한터
한터애드
딤채냉장고
글로벌로드
주식회사 등대
재팬고 익스프레스
Good Life 인테리어
한일여행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