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금융위원장 "은행권 벤처투자 확대 유도…출자한도 규제 완화"
입력 2023.06.01 01:44수정 2023.06.01 01:44조회수 1댓글0

스타트업 박람회 '넥스트라이즈' 개막…"성장단계별 맞춤형 자금 지원"


김주현 금융위원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2023.5.31 jin90@yna.co.kr

원본프리뷰

(서울=연합뉴스) 임수정 기자 = 김주현 금융위원장이 1일 민간은행의 벤처투자를 늘리기 위해 출자 한도를 2배로 늘리겠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이날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스타트업 박람회인 '넥스트라이즈 2023'에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은행의 벤처펀드에 대한 출자 한도 규제를 자기자본의 0.5% 이내에서 1.0% 이내로 완화해 민간은행의 벤처투자 확대를 유도하겠다"고 말했다.

금융위는 이와 관련해 은행업감독규정 개정을 추진 중이다.

김 위원장은 또 '벤처투자금 회수-재투자'의 선순환 구조를 만들 수 있도록 올해 중으로 산업은행과 기업은행[024110]을 통해 총 1조원 규모의 회수 전용 펀드(Secondary Fund)를 조성하겠다는 방침도 밝혔다.

코넥스 상장 기업 전용 회수 전용 펀드도 추가 조성할 계획이다.

아울러 벤처기업의 성장단계별 자금 수요를 감안한 맞춤형 자금 지원도 확대된다.

김 위원장은 "창업 초기기업에 대한 시드머니(초기자금) 제공을 위해 기업은행에서 1천억 규모 전용 펀드를 신규 조성하고 신용보증기금을 통해 초기기업 대상 특례 보증도 6천억원 규모로 추가 공급할 것"이라고 말했다.

창업에 성공한 우수 기업을 위해서는 실리콘밸리은행식 '벤처대출' 공급을 확대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벤처대출은 은행이 벤처기업에 시장금리보다 낮은 금리로 대출하면서, 금리 감면에 상응하는 신주인수권을 일부 획득하는 방식의 하이브리드 대출이다.

벤처회사 입장에서는 지분율 희석을 줄이면서도 단순 대출에 비해 금리를 낮춰 자금을 조달할 수 있다.

성장 후기 벤처기업의 도약을 지원하기 위해서는 전용 정책 펀드인 '성장지원펀드'를 매년 1조5천억원 규모로 조성하기로 했다.

그는 "글로벌 벤처투자 위축에도 불구하고, 국내외 벤처투자 대기 자금이 늘고 있는 것은 새로 출발하는 혁신 벤처기업에는 오히려 신규 자금 유치의 기회"라며 "벤처기업들이 위기를 성장의 기회로 활용할 수 있도록 정부도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sj9974@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좋아요
0
댓글0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0/300
한일생활정보 한터
한터애드
딤채냉장고
글로벌로드
주식회사 등대
재팬고 익스프레스
Good Life 인테리어
한일여행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