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우크라전쟁에 작년 축산물 수익성 급감…육우 순손실 505% 급증
입력 2023.05.26 05:27수정 2023.05.26 05:27조회수 1댓글 0

곡물 가격 상승에 사료비↑…육계 수익성은 300% 증가


한우

[산청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원본프리뷰

(세종=연합뉴스) 박원희 기자 =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전쟁에 따른 곡물 가격 상승에 지난해 육우·한우 등 축산물의 수익성이 급감한 것으로 조사됐다.

통계청이 26일 발표한 '2022년 축산물생산비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육우 1마리당 순손실은 139만6천원으로 1년 전보다 손실 규모가 116만6천원(505.1%) 급증했다.

지난해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으로 세계적으로 곡물 가격이 오르면서 생산비의 절반 이상을 차지하는 사료비가 상승한 결과다.

지난해 육우 사료비는 1마리당 353만7천원으로 전년(296만1천원)보다 19.5% 상승했다.

반면 육우 판매 수입은 475만7천원으로 전년(541만3천원)보다 12.1% 하락하면서 수익성이 악화했다.

또한 한우비육우(고기 생산을 위해 기르는 소)도 마리당 순손실이 68만9천원으로 집계돼 전년의 29만2천원 순수익에서 적자 전환했다. 한우번식우(새끼를 낳기 위해 기르는 소) 역시 2021년에는 56만3천원이의 순수익을 기록했지만, 지난해는 40만9천원 순손실로 돌아섰다.

아울러 젖소(-37.2%), 산란계(계란 생산을 위해 기르는 닭·-63.0%), 비육돈(고기 생산을 위해 기르는 돼지·-16.6%) 등 다른 축산물의 수익성도 전년대비 급감했다.

송아지의 1마리당 생산비는 1년 전보다 59만2천원(15.7%) 증가한 437만2천원으로 400만원이 넘었다.

반면 닭고기 생산을 위해 기르는 육계의 순수익은 1마리당 260원으로 1년 전보다 195원(300.8%) 급증했다.

육계 사료비가 11.6% 상승했지만, 육계 판매 수입이 18.4% 증가하는 등 사육비보다 판매 수입이 더 늘어난 데 따른 결과다.

대기업의 시장 점유율이 높아 원가 인상분을 판매가에 반영할 수 있었던 것으로 풀이된다.

encounter24@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좋아요
0
댓글0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0/300
한일생활정보 한터
한터애드
딤채냉장고
정애진 한국무용학원
소라방문카이고
글로벌로드
에이스 종합통신
우에노 아메요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