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다다다다'…배달 오토바이 주택가 최고소음 철도변 수준
입력 2023.05.26 01:06수정 2023.05.26 01:06조회수 0댓글0

오토바이 배달

[촬영 장지현]

원본프리뷰

(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서울 시내 주택가에서 저녁 시간대 시간당 최대 154대의 이륜차가 지나다닌 것으로 나타났다. 이륜차가 주행할 때 발생하는 최고 소음은 철도변에서 열차가 지나갈 때와 비슷했다.

서울시보건환경연구원은 코로나19 이후 늘어난 배달 이륜차 소음으로 인한 주민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이륜차 통행에 따른 소음도 실태조사를 시행하고 그 결과를 26일 발표했다.

연구원은 이륜차 통행으로 소음 민원이 발생한 곳이나 통행량이 많아 소음이 높을 것으로 예상되는 지역 15곳을 선정해 지난해 3월부터 12월까지 이륜차 통행량과 소음도를 분석했다.

이 기간 조사 지점에서는 이륜차 총 1만4천607대가 통행했다. 시간당 평균 통행량은 1.9∼54.3대로 지점마다 큰 차이를 보였다.

통행량이 가장 많은 지점은 주택과 빌라가 밀집한 지역으로 오후 7시 기준 154대의 이륜차가 지나갔다.

이륜차의 주행 순간 1초 소음도는 46.9∼99.7데시벨이었고, 최고 소음도는 101.5데시벨이었다. 철도변에서 열차가 지나갈 때 느껴지는 소음이 100데시벨이다.

보통의 대화소리 소음도는 60데시벨, 시끄러운 사무실의 소음도는 70데시벨이다. 소음도가 100데시벨을 넘어가면 난청 증상이 시작된다.

이륜차 시간대별 통행량과 1시간 소음도 비교

[서울시보건환경연구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원본프리뷰

주거지역의 이륜차 시간당 평균 통행량은 26.9대로, 상업지역의 시간당 평균 통행량 10.5대보다 배 이상 많았다.

상업지역은 주중(월∼목요일) 통행량이 더 많았고 통행이 빈번한 시간은 점심식사 시간인 오전 11시∼오후 1시였다.

반면에 주거지역은 주말(금∼일요일) 통행량이 더 많았으며 저녁식사 시간인 오후 6∼8시에 가장 많이 다녔다.

통행량이 가장 많은 지역의 경우 이륜차의 통행이 1시간 소음도를 최고 9.6데시벨까지 상승시켰다.

일반적인 내연기관 이륜차와 비교해 전기 이륜차의 주행 소음은 평균 10데시벨 이상 낮았다. 서울시는 2025년까지 전체 전업 배달 이륜차를 전기 이륜차로 교체하는 사업을 추진 중이다.

신용승 서울특별시보건환경연구원장은 "이번 조사로 배달 이륜차를 전기 이륜차로 교체하는 정책이 시민 불편을 감소하는 정도를 과학적으로 확인할 수 있었다"며 "연구 결과는 향후 소음 분야 정책을 수립하는 데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eun@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좋아요
0
댓글0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0/300
한일생활정보 한터
한터애드
딤채냉장고
글로벌로드
주식회사 등대
재팬고 익스프레스
Good Life 인테리어
한일여행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