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소 분야 투자 활성화…5천억원 규모 수소펀드 출범

입력 22. 07. 06 09:23
수정 22. 07. 06 09:23

[박은주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코리아 H2 비즈니스 서밋' (PG)

[박은주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박상돈 기자 = 수소 분야에 대한 투자 활성화를 위해 5천억원 규모의 수소펀드가 조성된다.

6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현대차[005380]와 SK·포스코 등 국내 대기업 주도로 설립된 수소 관련 민간 협의체인 '코리아 H2 비즈니스 서밋'은 이날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2022 H2 인베스터 데이'를 열고 수소펀드 출범을 선포했다.

수소펀드는 코리아 H2 비즈니스 서밋 회원사 등 국내 기업과 외부 투자자 출자 등을 통해 5천억원 규모로 조성되며 10년간 운용 후 청산된다.

모펀드 운용사인 미래에셋이 공동 투자 파트너인 스톤피크, 자펀드 운용사인 노앤파트너스와 올해 말까지 투자자를 모집하고 내년 초부터 수소 분야에 본격 투자할 계획이다.

이 수소펀드로 국내외 수소 생산·유통·저장 인프라를 구축하고 핵심 수소 기술을 개발하기 위한 투자도 진행한다.

정부는 수소펀드의 성공적 조성을 위해 금융지원과 규제혁신 등의 정책적 지원을 강화할 계획이다.

산업은행 등 정책 금융기관이 수소펀드가 투자하는 프로젝트와 기업에 금리 인하, 대출 확대 등의 인센티브를 부여하고 한전 등 에너지 공공기관은 수소펀드 투자 대상 중소·중견기업의 기술개발(R&D) 및 수요처 발굴 등을 지원한다.

산업부는 수소 프로젝트 및 신기술 개발 관련 규제를 발굴해 완화하기로 했다.

코리아 H2 비즈니스 서밋 회원사와 무역보험공사, 수출입은행, 산업은행 등의 정책 금융기관 및 한전, 석유공사, 가스공사 등 에너지 공공기관은 이날 행사에서 이런 내용을 담은 협력 협약서를 체결했다.

kaka@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뒤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