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중국, 일본 남쪽 대륙붕 태평양 해역에도 부표 설치"
입력 2024.07.05 04:11수정 2024.07.05 04:11조회수 1댓글0

요미우리 "센카쿠 주변 아닌 태평양 설치는 지극히 이례적"


(도쿄=연합뉴스) 경수현 특파원 = 중국이 지난달 일본 최남단 섬인 오키노토리시마 북쪽 일본 대륙붕에 속하는 시코쿠 해저분지 해역에 부표를 설치했다고 요미우리신문이 5일 보도했다.

센카쿠 열도

[교도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원본프리뷰

보도에 따르면 중국 작업 선박 '샹양(向陽) 22'가 지난달 5일 상하이에서 출발해 태평양으로 빠져 같은 달 중순 시코쿠 해저분지 해역에 부표를 설치했다.

이 부표에는 야간에 근처를 지나가는 배들이 인지할 수 있는 발광기도 부착돼있다.

해당 수역은 오키노토리시마와도 거리가 있어 일본의 배타적경제수역(EEZ)에는 포함돼있지 않지만, 유엔 대륙붕한계위원회로부터 2012년 일본 대륙붕으로 인정받아 일본이 해저 탐사와 자원개발에 대해 권리를 행사할 수 있는 권역이다.

대륙붕은 EEZ와는 달리 해양 조사에 연안국의 동의가 필요하지는 않다.

다만 부표가 해저탐사 등과 관련된 것이라면 조약에 위반될 수 있다.

요미우리는 중국이 센카쿠(중국명 댜오위다오) 열도 주변 등 동중국해가 아닌 태평양 일본 관할 해역에 부표를 설치한 것은 지극히 이례적이라며 일본 정부가 부표 설치 목적 등을 분석하면서 경계 감시를 강화하고 있다고 전했다.

앞서 일본은 작년 7월 센카쿠 열도 주변 자국 EEZ 내 수역에서 중국이 설치한 부표를 확인한 뒤 이에 항의하면서 철거를 요구해왔지만 중국 측은 응하지 않고 있다.

당시 이 부표를 설치한 선박도 '샹양(向陽) 22'였다.

evan@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좋아요
0
댓글0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0/300
한일생활정보 한터
한터애드
딤채냉장고
글로벌로드
송도부동산
다모아 결혼상담소
할렐루야 스테이션
다카라브라이다르살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