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테슬라, 저가차 제조 위해 100년 된 컨베이어 시스템 탈피
입력 2024.04.01 01:41수정 2024.04.01 01:41조회수 0댓글 0

한자리서 모듈 조립하는 방식…"생산비 절반으로 줄일 것"


테슬라 전시장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원본프리뷰

(서울=연합뉴스) 주종국 기자 = 테슬라가 중국산 저가 전기차와의 가격경쟁을 위해 제조공정을 대폭 바꿀 계획이라고 블룸버그통신이 지난달 28일(이하 현지시간) 보도했다.

선형 컨베이어 벨트에 따라 부품을 조립하는 기존 방식을 버리고 전용 구역에서 일정 단계까지 모듈 형태로 만든 뒤 마지막에, 한꺼번에 이를 조립하겠다는 것이다.

새 방식이 성공할 경우 생산비를 절반 정도로 낮출 수 있다고 테슬라는 주장한다.

대부분의 자동차 공장은 100년 전 헨리 포드가 만든 컨베이어벨트 방식을 따르고 있다. 철판을 용접해 대형 직사각형 모양의 차체를 먼저 만든 뒤 이를 컨베이어벨트에 올려 공정을 따라가면서 여러 부품을 차체에 붙이게 된다. 중간에 페인트 통에 넣어 도색도 한다. 배선을 넣고 엔진을 올리며, 기타 부품도 조립한다. 이후에 시트와 유리창을 넣고 붙인다.

이에 비해 '언박스드' 공정으로 불리는 테슬라의 새 생산 방식은 레고블록을 조립하는 것과 유사하다.

차체를 이리저리 옮기지 않고 한자리에서 엔진 등 주요 부품을 조립한다. 각각의 주요 부품 조립은 전용공간에서 따로 한다.

테슬라는 생산방식을 바꿀 경우 공정이 40% 이상 감소하며, 훨씬 더 빠르고 적은 비용으로 미래의 공장을 지을 수 있다고 전망했다.

생산 비용도 절반으로 줄일 수 있어 테슬라는 저가 자동차를 내놓는 데 핵심 역할을 할 것이라고 주장한다.

테슬라의 혁신이 성공한다면 테슬라 주가에도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인다.

스탠더드 앤드 푸어스(S&P) 500지수가 올해 10% 상승하는 동안 테슬라 주가는 28% 하락했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는 지난 1월 회사 실적 발표 당시 새 제조방식에 대해 언급한 바 있다.

그는 이를 "혁명적인 제조 시스템"이라고 칭하면서 "전 세계 어떤 자동차 제조 시스템보다 훨씬 더 발전된 것으로, 매우 큰 격차를 보일 것"이라고 말했지만 자세한 내용은 밝히지 않았다.

satw@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좋아요
0
댓글0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0/300
한일생활정보 한터
한터애드
딤채냉장고
정애진 한국무용학원
소라방문카이고
글로벌로드
에이스 종합통신
우에노 아메요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