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세계랭킹 71위 예거, 셰플러의 PGA 투어 3주 연속 우승 저지(종합)
입력 2024.04.01 12:33수정 2024.04.01 12:33조회수 0댓글 0

휴스턴 오픈에서 PGA 투어 첫 우승 예거, 마스터스 출전권도 획득
셰플러, 18번홀 1.7m 버디 퍼트 놓쳐 준우승
김시우 공동 17위, 이경훈 공동 31위


휴스턴 오픈에서 우승한 슈테판 예거

[게티이미지/AFP=연합뉴스]

원본프리뷰

(서울=연합뉴스) 최태용 기자 = 남자골프 세계랭킹 71위 슈테판 예거(독일)가 1위 스코티 셰플러(미국)의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3개 대회 연속 우승을 저지했다.

예거는 1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의 메모리얼 파크 골프코스(파70)에서 열린 텍사스 칠드런스 휴스턴 오픈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3타를 줄여 합계 12언더파 268타로 정상에 올랐다.

2018년 PGA 투어에 합류한 예거는 135번째 출전한 대회에서 첫 우승컵을 들어 올리며 상금 163만8천 달러(약 22억원)를 차지했다. 예거는 2부 투어인 콘페리 투어에서는 6승을 올렸지만, PGA 투어 우승은 처음이다.

예거는 오는 11일 개막하는 시즌 첫 메이저대회 마스터스 출전권과 이번 시즌 남아있는 4개의 특급 대회 출전권도 함께 얻었다.

예거와 4라운드 공동 선두로 출발한 셰플러는 18번 홀(파4) 버디 퍼트를 놓치는 바람에 연장전에 가지 못하고 1타 뒤진 공동 2위(11언더파 269타)에 그쳤다.

셰플러는 지난 3월 아널드 파머 인비테이셔널과 플레이어스 챔피언십에서 2주 연속 우승을 거두며 무서운 상승세를 탔지만, 아쉽게 3개 대회 연속 우승을 이루지는 못했다.

휴스턴 오픈에서 준우승한 스코티 셰플러

[게티이미지/AFP=연합뉴스]

원본프리뷰

순간적으로 강한 바람이 부는 날씨 속에서 셰플러, 데이비드 스킨스(잉글랜드)와 함께 챔피언 조에서 경쟁한 예거는 전반 9개 홀에서 3타를 줄이며 단독 선두로 치고 나갔다.

9개 홀에서 2타를 줄인 셰플러는 1타 뒤진 공동 2위에서 예거를 압박했다. 12번 홀(파4)에서는 그린을 놓쳤지만 그린 앞 둔덕을 맞힌 뒤 홀에 붙이는 감각적인 어프로치 샷으로 파를 잡아내기도 했다.

15번 홀(파3) 보기로 2타차로 뒤지기도 했던 셰플러는 16번 홀(파5) 버디로 다시 1타차 추격했고, 18번 홀에서는 두 번째 샷을 홀 1.7m에 붙여 승부를 연장전으로 끌고 가는 듯했다.

하지만 셰플러의 버디 퍼트는 홀 왼쪽으로 흘러가 버렸고, 이 홀에서 파를 기록한 예거가 1타차로 우승컵을 차지했다.

예거는 PGA 투어와의 인터뷰에서 "후반 9개 홀에서 버디가 나오지 않았지만 어려운 코스이기 때문에 침착하게 경기하려고 노력했다"고 말했다.

이번 시즌 콘페리 투어에서 PGA 투어로 올라온 알레한드로 토스티(아르헨티나)도 한때 공동 선두에 오르며 첫 우승을 노렸지만 18번 홀에서 보기를 하는 바람에 셰플러, 토마스 데트리(벨기에), 테일러 무어(미국), 작년 우승자 토니 피나우(미국·이상 합계 11언더파 269타)와 함께 공동 2위를 차지했다.

마지막 날 4타를 줄인 김시우는 합계 7언더파 273타로 공동 17위에 올랐다.

이경훈은 공동 31위(4언더파 276타), 김성현은 공동 45위(2언더파 278타)로 대회를 마쳤다.

cty@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좋아요
0
댓글0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0/300
한일생활정보 한터
한터애드
딤채냉장고
정애진 한국무용학원
소라방문카이고
글로벌로드
에이스 종합통신
우에노 아메요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