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非아파트 신규 세입자 10명 중 7명 '월세'…아파트 월세는 감소
입력 2024.04.01 12:32수정 2024.04.01 12:32조회수 0댓글 0

여전한 전세사기 '그림자'…아파트 전세로 갈아타는 빌라 세입자들
비아파트 월세화, 지방서 두드러져


서울 빌라 전세가율 60%대로 뚝…'전세포비아' 여파

(서울=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사진은 이날 서울 시내 한 부동산 중개업소 모습. 2024.1.21 saba@yna.co.kr

원본프리뷰

(서울=연합뉴스) 박초롱 기자 = 빌라, 다세대, 다가구 등 비(非)아파트의 신규 전월세 거래에서 월세가 차지하는 비중이 70%를 넘어섰다.

비아파트 세입자 10명 중 7명이 월세 계약을 맺었다는 의미다.

전세사기 여파로 빌라 전세 기피 현상이 심해진 데 따른 것으로, 아파트 전세로 갈아타려는 수요가 늘면서 아파트의 월세 비중은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1일 국토교통부가 발표한 '2월 주택통계'에 따르면 올해 1∼2월(누계) 전국 비아파트 임대차 거래 중 월세 거래 비중은 70.7%로 집계됐다.

이는 임대차 신고제 자료와 확정일자 신고 자료를 합산한 수치다.

전국의 비아파트 전월세 거래에서 월세가 차지하는 비중은 2022년 54.6%였으나 지난해 66%, 올해는 70%대로 급격히 확대됐다. 2년 새 16.1%포인트가 뛰었다.

특히 지방의 월세화가 가파르다.

비아파트 월세 비중이 올해 1∼2월 77.5%로, 수도권(67.8%)보다 10%포인트 가까이 높다. 서울의 월세 비중은 69.7%다.

서울 빌라

(서울=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사진은 이날 서울 시내 빌라 밀집 지역의 모습. 2024.1.21 saba@yna.co.kr

원본프리뷰

이런 가운데 아파트 월세 비중은 줄었다.

전국 아파트 전월세 거래 중 월세가 차지하는 비중은 작년 1∼2월 43.9%에서 올해 1∼2월 42.2%로 1.7%포인트 낮아졌다.

서울 아파트의 월세 비중이 46.2%에서 41.6%로 4.6%포인트, 지방 아파트는 43.3%에서 41.0%로 2.3%포인트 각각 감소했다.

아파트 전세로 옮기는 빌라·다세대 전세 세입자가 늘어난 점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전세금 반환 보증보험 제도 개편으로 빌라 월세화가 더 빠르게 진행되고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정부가 전세사기를 막기 위해 전세금이 공시가격의 126% 이하일 때 보증보험에 가입할 수 있도록 문턱을 높이자, '공시가격X126%'는 빌라 전셋값의 공식처럼 돼 버렸다.

올해부터는 신규 전세 계약뿐 아니라 갱신 계약에도 강화된 기준(공시가격X126%)이 적용되는 데다, 지난해에 이어 빌라 공시가격이 추가로 하락하면서 집주인들은 보증금을 더 낮춰야 하는 상황이 됐다. 그러자 보증보험에 가입할 수 있도록 전세금을 낮추되 차액을 월세로 돌리려는 집주인들이 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전세 거래량은 줄고, 월세 거래는 증가하는 모습이다.

지난 2월 전국 주택 전세 거래량은 10만7천811건으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10.8% 줄었으나, 월세 거래량은 15만4천712건(보증부 월세·반전세 포함)으로 1.6% 늘었다.

chopark@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좋아요
0
댓글0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0/300
한일생활정보 한터
한터애드
딤채냉장고
정애진 한국무용학원
소라방문카이고
글로벌로드
에이스 종합통신
우에노 아메요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