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구강 건강, 두경부암 생존율에 영향"
입력 2023.09.26 01:39수정 2023.09.26 01:39조회수 1댓글0

"구강 건강, 두경부암 생존율에 영향"


두경부암

[출처: 서울아산병원]

원본프리뷰

(서울=연합뉴스) 한성간 기자 = 구강 건강이 두경부암 생존율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두경부암이란 뇌 아래와 가슴 윗부분 사이에서 발생하는 암으로 구강암, 비인두암, 구인두암, 후두암, 설암 등이 이에 속한다. 두경부암은 복잡한 암이라 5년 생존율이 45%에 불과하다.

미국 노스캐롤라이나 대학 종합 암센터의 제이슨 타술라스 교수 연구팀이 두경부 편평세포암 환자 총 2천449명이 대상이 된 4건의 연구 논문 자료를 종합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헬스데이 뉴스가 25일 보도했다.

이 자료에는 두경부암 진단 이전 10년 동안의 치주질환, 칫솔질 빈도, 구강세정제 사용, 남은 자연치아의 수, 치과 진료 횟수 등에 관한 자료가 포함돼 있었다.

두경부암 진단 전 10년 사이에 5번 이상 치과 진료를 받은 환자는 5년 생존율이 74%, 10년 생존율이 60%였다.

이에 비해 진단 전 치과 진료를 한 번도 받지 않은 환자는 5년 생존율이 54%, 10년 생존율이 32%였다.

치과 진료 횟수와 생존율 사이의 연관성은 두경부암 중에서 구인두암이 가장 두드러졌다.

치과 진료를 자주 받은 환자일수록 치료 진료를 전혀 또는 거의 받지 않은 환자보다 두경부암이 덜 치명적인 초기 단계에서 진단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두경부암 진단 전 남아있는 자연 치아가 하나도 없는 환자는 자연치아가 20개 이상 남아있는 환자보다 5년 생존율이 15% 낮았다.

잇몸 출혈, 칫솔질 빈도, 구강세정제 사용은 생존율의 차이가 5% 미만으로 통계학상 별 의미가 없었다.

전체적인 결과는 구강 건강 관리가 두경부암 방사선 치료의 심각한 부작용 중 하나인 방사선 골괴사를 피할 수 있을 뿐 아니라 두경부암의 독립적인 예후 인자라는 사실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두경부암 생존율은 연령, 성별, 인종, 거주지역, 종양 발생 부위, 병기, 교육 수준, 흡연 등 다른 변수들을 고려한 것이라고 연구팀은 밝혔다.

이 연구 결과는 미국 국립 암 연구소 저널 최신호에 발표됐다.

skhan@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좋아요
0
댓글0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0/300
한일생활정보 한터
한터애드
딤채냉장고
글로벌로드
주식회사 등대
재팬고 익스프레스
Good Life 인테리어
한일여행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