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기
연합뉴스
일상회복으로 지하철 취객 난동 골머리…매달 800건 민원
입력 2023.05.26 02:30수정 2023.05.26 02:30조회수 0댓글 0

작년 대비 24%↑…귀가 거부·용변·폭언폭행 주취폭력 '천태만상'


서울교통공사, 주취폭력 예방 캠페인

[서울교통공사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원본프리뷰

(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코로나19 완화로 일상회복이 이뤄지면서 올해 1분기 지하철에서 취객 관련 민원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4% 가까이 늘었다고 서울교통공사가 26일 밝혔다.

공사 고객센터에 들어온 취객 관련 민원은 올해 1∼3월 총 2천469건으로 집계됐다. 매월 800건가량의 민원이 들어온 셈이다.

지난해 같은 기간의 민원 접수 건수(1천997건)와 비교하면 23.6% 증가했다.

주취 사고는 주로 에스컬레이터나 계단에서 발생했다. 술에 취한 상태에서 손잡이를 제대로 잡지 않고 이동하다가 중심을 잡지 못하고 넘어지는 사고다.

역사 내 비치된 소화기를 갑자기 분사하며 난동을 부리거나 이유 없이 고객안전실에 들어와 문 앞에 주저앉아 귀가를 거부하고 심지어 용변을 보는 등 기상천외한 행동도 있었다.

주취자가 역 직원과 지하철 보안관에게 폭언·폭행을 행사하는 등 '주취 폭력' 사례도 꾸준히 늘었다.

2020년부터 지난달까지 공사 직원의 폭언·폭행 피해 중 272건은 주취자에 의한 것이었다. 전체 폭언·폭행 피해 중 주취자가 원인인 비율은 2023년 4월 기준 65.5%로 2020년 31.2%보다 두배 이상 늘었다.

공사는 지난 25일 지하철 1·3·5호선 종로3가역에서 대한노인회·한국승강기안전공단과 합동으로 음주 후 지하철 사고의 위험성을 알리고 직원 대상 폭력 방지를 호소하는 캠페인을 벌였다.

김석호 서울교통공사 영업본부장은 "지하철은 모두가 이용하는 공공시설로, 만취한 승객 1명의 부주의한 행동이 자칫 다수 이용객에게 큰 피해로 돌아갈 수 있다"며 "음주 후에는 가능한 엘리베이터를 이용하고 직원들을 존중해 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eun@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좋아요
0
댓글0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0/300
한일생활정보 한터
한터애드
딤채냉장고
BIG국제행정서사법인
다모아 결혼상담소
에이스 종합통신
신주쿠스카이호스텔
다카라브라이다르살롱
햐쿠닌쵸 알파클리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