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소니·도시바 등 8개 日기업, 2029년까지 반도체에 43조원 투자
입력 2024.07.09 12:44수정 2024.07.09 12:44조회수 0댓글0

美日 10개 기업, 차세대 반도체용 재료·제조 기술개발 업체 美실리콘밸리에 설립


일본 구마모토 TSMC 반도체 공장

[교도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원본프리뷰

(도쿄=연합뉴스) 박성진 특파원 = 소니 그룹과 미쓰비시전기 등 일본 주요 반도체 기업 8곳이 2029년까지 자국에 5조엔(약 43조원) 규모의 반도체 설비투자를 한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이 9일 보도했다.

닛케이는 소니와 미쓰비시전기, 롬, 도시바, 키옥시아홀딩스, 르네사스 일렉트로닉스, 라피더스, 후지전기 8개 사가 이미 확정한 2021∼2029년 9년간 설비투자 계획을 정리한 결과 이같이 집계됐다고 밝혔다.

소니그룹은 반도체 이미지 센서 증산 등을 위해 2021∼2026년에 약 1조6천억엔을 투입한다. 나가사키현에 지난해 생산동을 늘린 데 이어 구마모토현에 새 공장을 설립할 방침도 세웠다.

소니가 경쟁력을 보유한 이미지 센서는 스마트폰 카메라 수요가 늘어나는 데 더해 자율주행차에도 사용되는 등 용도가 확대되고 있다.

인공지능(AI)용 데이터 센터나 전기차 등의 시장 확대를 겨냥해 전력을 효율적으로 제어하는 전력 반도체의 증산 투자도 잇따르고 있다.

도시바와 롬이 이 부문에 합쳐서 약 3천800억엔을 투입한다.

미쓰비시전기는 구마모토현에 약 1천억엔을 들여 신공장을 건설할 계획을 세우는 등 전력 반도체 생산능력을 2026년에 2022년보다 5배로 늘린다.

일본 반도체는 1988년 세계 시장 점유율이 50%에 달했으나 한국과 대만에 밀려나면서 2017년에는 10% 밑으로 떨어졌다.

하지만 미중 대립 등으로 반도체가 경제안보 면에서 중요한 전략 물자로 대두하면서 일본 정부는 반도체 산업 재건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있다.

한편, 일본 반도체 소재 제조사 레조낙은 차세대 반도체용 재료와 제조 기술 개발을 위해 미일 10개 기업이 연합해 'US조인트'를 미국 실리콘밸리에 설립한다고 전날 발표했다고 요미우리신문이 보도했다.

레조낙을 비롯해 극자외선(EUV)용 감광제를 생산하는 도쿄오카공업과 미국 반도체 검사장비 업체 KLA 등 일본과 미국 기업 각각 6곳과 4곳이 참여해 내년 시험 가동을 시작할 예정이다.

US조인트는 반도체를 최종 제품으로 조립하는 후공정 등 기술을 개발해 구글, 아마존 등 미국 정보기술(IT) 대기업 수요에 대응할 방침이다.

sungjinpark@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좋아요
0
댓글0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0/300
한일생활정보 한터
한터애드
딤채냉장고
글로벌로드
송도부동산
다모아 결혼상담소
할렐루야 스테이션
다카라브라이다르살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