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하동 작년 귀농귀촌 1천652명…4년 연속 1천명대·1인 가구 84%
입력 2024.07.05 04:13수정 2024.07.05 04:13조회수 1댓글0

하동군청 전경

[경남 하동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원본프리뷰

(하동=연합뉴스) 박정헌 기자 = 경남 하동군은 작년 귀농·귀촌 인구가 1천652명을 기록하며 4년 연속 1천명대를 달성했다고 5일 밝혔다.

2019년 919명 이후 2020년 1천610명, 2021년 1천223명, 2022년 1천118명, 2023년 1천652명으로 4년 연속 1천명을 웃돌았다.

작년에 귀농·귀촌한 이들의 84%는 1인 가구였으며, 50∼60대가 전체의 84%를 차지했다.

이러한 추세에 맞춰 군은 농번기 일손을 덜어주고, 홀로 밥 먹는 1인 가구를 줄이는 '농번기 마을식당 운영 지원' 등 맞춤형 사업을 펼치고 있다.

또 귀농·귀촌 인구가 성공적으로 지역에 정착할 수 있도록 이들의 농업소득을 높이고, 주거와 생활 여건을 개선하는 데에도 앞장서고 있다.

군은 올해도 작년과 비슷한 1천500명 내외가 하동으로 귀농·귀촌할 것으로 전망한다.

하승철 군수는 "귀농·귀촌인들이 가진 문화와 전문성을 마을 공동체와 나누면 하동은 지역소멸을 넘어서 살기 좋은 고장, 활력 넘치는 곳으로 자리 잡을 것"이라고 말했다.

home1223@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좋아요
0
댓글0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0/300
한일생활정보 한터
한터애드
딤채냉장고
글로벌로드
송도부동산
다모아 결혼상담소
할렐루야 스테이션
다카라브라이다르살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