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어도어 새 경영진 후보에 김주영 하이브 CHRO 등…전원 내부발탁
입력 2024.05.23 04:07수정 2024.05.23 04:07조회수 0댓글0

어도어 새 경영진 후보에 김주영 하이브 CHRO 등…전원 내부발탁


하이브 "대표이사는 정해진 바 없어"…조직 안정화 후 새 정식 경영진 물색할 듯
박지원 CEO "어도어 구성원·아티스트 보호 우선 순위…조속히 제자리 찾도록 준비"


걸그룹 뉴진스

[어도어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이태수 기자 = 하이브가 민희진 현 어도어 대표이사를 대신할 새 경영진 라인업으로 하이브 사내 임원인 김주영 CHRO(최고인사책임자), 이재상 CSO(최고전략책임자), 이경준 CFO(최고재무책임자)를 낙점했다.

지원 CEO(최고경영자)는 이에 발 맞춰 전날 사내 구성원에게 어도어를 조속히 정상화하고 뉴진스의 활동을 견고하게 이어나가겠다는 의지를 피력했다.

23일 가요계에 따르면 하이브는 오는 31일 열리는 어도어 임시주주총회 안건으로 민희진 현 대표 등 경영진 해임안과 함께 김 CHRO를 비롯해 이재상 CSO와 이경준 CFO 사내이사 선임안을 올린 것으로 전해졌다.

이 가운데 김 CHRO는 하이브 사업보고서상 임원 17명 가운데 이미경 사외이사를 제외하면 유일한 여성 임원으로 눈길을 끈다.

하이브는 "(사내이사 후보 가운데) 어도어의 등기상 대표이사는 아직 정해진 바 없다"며 "다른 레이블이 제작을 맡을 수 있다는 (일부 보도) 내용도 사실이 아니다. 이사 후보 3인의 역할과 범위, 조직 안정화와 지원 방안 등은 결정되는 대로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하이브 내부 임원으로 구성된 세 사내이사 후보는 '관리'에 방점을 찍은 일종의 임시 라인업으로, 이번 갈등이 마무리되면 정식으로 새 경영진을 섭외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사정을 잘 아는 관계자는 "하이브는 어도어가 안정화되면 정식으로 새 경영진을 정할 것"이라며 "제작(프로듀싱) 담당자도 물색 중"이라고 말했다.

다만, 하이브의 이러한 어도어 새 경영진 '밑그림'은 민희진 대표가 낸 의결권 행사 금지 가처분 신청을 법원이 받아들이지 않을 경우에만 현실화할 수 있다. 가처분 신청에 대한 결정은 다음 주중 나올 것으로 전망된다.

지원 하이브 CEO(최고경영자)는 전날 하이브 사내에서 타운홀 미팅을 열고 "어도어 구성원들에 대해 구성원의 커리어와 심리적 안정 방안에 대해 고심하고 있다"며 "어도어의 현 구성원과 함께 어도어를 건강하게 성장시킬 방법을 그리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한 "어도어가 조속히 제자리를 찾고, 모든 업무를 정상적으로 수행할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으니 기다려 달라"고 당부했다.

박 CEO는 그러면서 "현 상황을 해결하는 과정에서 구성원과 아티스트를 인사, 제도, 심리적으로 보호하는 데 우선순위를 두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특히 "현재 사안은 어도어 전체가 아닌 일부에만 해당하는 제한적인 문제"라며 "하이브·어도어 구성원과 함께 뉴진스의 활동을 더 견고하게 이어 나갈 것임을 명확히 말씀드린다"고 강조했다.

tsl@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좋아요
0
댓글0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0/300
한일생활정보 한터
한터애드
딤채냉장고
글로벌로드
주식회사 등대
재팬고 익스프레스
Good Life 인테리어
한일여행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