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기
연합뉴스
인텔, 日기업들과 반도체 후공정 기술 개발…"中리스크 경감"
입력 2024.05.07 01:19수정 2024.05.07 01:19조회수 1댓글 0

니혼게이자이 보도…수 천억원 투자해 2028년까지 실용화 계획


일본 구마모토 TSMC 반도체 공장

[도쿄 교도=연합뉴스]

원본프리뷰

(도쿄=연합뉴스) 박성진 특파원 = 미국 반도체 기업 인텔이 오므론 등 일본 14개 기업과 반도체를 최종 제품으로 조립하는 후공정을 자동화하는 제조 기술을 일본에서 공동 개발할 것으로 알려졌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이 7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인텔은 오므론을 비롯해 야마하발동기, 레조낙홀딩스, 신에쓰폴리머 등 14개사와 함께 후공정 자동화 기술 및 장치를 개발해 2028년까지 실용화할 계획이다.

후공정 관련 기술 표준화를 진행해 복수의 제조 장치와 검사 장치, 반송 장치를 시스템에서 일괄 관리하거나 제어하도록 할 방침이다.

개발비 등 투자액은 수백억엔(약 수천억원)에 달할 것으로 예상되며 일본 경제산업성도 지원에 나설 전망이다.

반도체 공정은 크게 웨이퍼 공정인 전공정과 패키징·테스트 작업을 하는 후공정으로 나뉜다.

10나노 이하 초미세 공정부터는 미세화를 통한 성능 향상에 한계가 있어 반도체 업체들은 여러 칩을 한데 모아 원활히 구동하도록 연결하는 패키징 기술을 통해 성능을 끌어올리려고 하고 있다.

그런데 후공정은 다양한 부품과 제품을 수작업으로 조립하는 경우가 많아 노동력이 풍부한 중국과 동남아시아에 관련 공장이 집중돼 있다.

미국 컨설팅기업 보스턴컨설팅그룹에 따르면 2022년 기준으로 세계 후공정 공장 생산능력 중 중국이 38%를 차지했다.

인건비가 상대적으로 높은 미국과 일본에 후공정 거점을 마련하려면 생산 라인을 무인화하는 기술이 필요하다.

닛케이는 미일 기업 협력과 관련, 양국이 반도체를 일관 생산할 수 있게 해 반도체 공급망 단절에 대비함으로써 중국에 의존하는 지정학적 리스크를 낮출 목적이 있다고 분석했다.

시장조사기관 테크인사이츠는 반도체 후공정 시장 규모가 올해 125억 달러(약 17조원)로 지난해보다 13% 늘어날 것으로 예상했다.

sungjinpark@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좋아요
0
댓글0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0/300
한일생활정보 한터
한터애드
딤채냉장고
BIG국제행정서사법인
다모아 결혼상담소
에이스 종합통신
신주쿠스카이호스텔
다카라브라이다르살롱
햐쿠닌쵸 알파클리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