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기
연합뉴스
한국인 제작자 뮤지컬 '개츠비' 토니상 의상상 후보로(종합)
입력 2024.05.01 05:14수정 2024.05.01 05:14조회수 0댓글 0

의상 맡은 린다 조, 토니상 수상경력 베테랑 디자이너
뮤지컬 '아웃사이더스' 하나 김, 조명상 후보 올라


뮤지컬 '위대한 개츠비' 공연 장면

[오디컴퍼니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원본프리뷰

(뉴욕=연합뉴스) 이지헌 특파원 = 국내 제작사 오디컴퍼니의 신춘수 대표가 현지 제작진과 함께 무대에 올린 뮤지컬 '위대한 개츠비'가 연극·뮤지컬의 아카데미상으로 불리는 토니상 의상 부문 후보에 올랐다.

30일(현지시간) 토니상 주최 측에 따르면 뮤지컬 위대한 개츠비의 의상디자인을 맡은 린다 조는 토니상 최고 의상디자인 부문 후보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미국 작가 F.스콧 피츠제럴드의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삼은 뮤지컬 위대한 개츠비는 2024년 토니상 후보작 발표를 앞둔 지난 25일 미국 뉴욕 브로드웨이 시어터에서 정식 개막했다.

올해 토니상 후보작은 지난해 4월 28일부터 올해 4월 25일까지 브로드웨이에 개막한 작품을 대상으로 한다.

뮤지컬 위대한 개츠비는 신 대표가 단독으로 리드 프로듀서로 나서 제작과 기획을 진두지휘해 국내외의 관심을 모았다.

린다 조는 앞서 뮤지컬 '신사들을 위한 사랑과 살인 설명법'으로 2014년 토니상 의상상을 한 차례 거머쥔 바 있는 브로드웨이의 베테랑 의상 디자이너다.

뮤지컬 '아나스타샤'에서 다시금 화려한 무대 의상을 선보이며 2017년 토니상 의상 부문 후보로 이름을 올리기도 했다.

위대한 개츠비는 재즈 시대라고 불리는 1920년대 뉴욕 상류 사회의 호화로운 삶과 그 이면의 불안함 및 모순을 그려낸 작품이다.

뮤지컬 제작진은 의상 디자인에 대해 "1920년대 최고 히트한 의상들의 퍼레이드"라며 "뮤지컬 위대한 개츠비는 의상을 통해 재즈 시대에 경의를 표한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이날 뮤지컬 '아웃사이더스'에서 브라이언 맥데빗과 함께 조명 디자인을 담당한 하나 김씨가 맥데빗과 더불어 조명 부문 공동 후보에 이름을 올렸다.

서울미대에서 시각디자인을 전공하고 로스앤젤레스 캘리포니아주립대(UCLA)에서 석사 학위를 마친 김씨는 뉴욕 링컨센터, 뉴욕 퍼블릭 시어터, 맨해튼 시어터 클럽 등 미국 각지에서 다양한 무대 디자인 작업을 해왔다.

올해 토니상 후보작 발표에선 뮤지컬 '헬스키친'과 '스테레오포닉'이 각각 13개 부문에서 후보로 올라 최다 부문 후보작이 됐다. 올해 토니상 시상식은 6월 16일 뉴욕시에서 열린다.

pan@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좋아요
0
댓글0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0/300
한일생활정보 한터
한터애드
딤채냉장고
BIG국제행정서사법인
다모아 결혼상담소
에이스 종합통신
신주쿠스카이호스텔
다카라브라이다르살롱
햐쿠닌쵸 알파클리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