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기
연합뉴스
올해 청약시장 당첨자 23%는 50대 이상…2021년 이후 증가세
입력 2024.04.23 01:33수정 2024.04.23 01:33조회수 0댓글 0

"고령화에 청약가점 높아…젊은층이 기존 시장으로 이동했을수도"


서울의 한 견본주택에서 관람객들이 단지 모형을 둘러보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원본프리뷰

(서울=연합뉴스) 권혜진 기자 = 올해 들어 청약 당첨자 가운데 50대 이상 당첨자 비율이 소폭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부동산 전문 리서치업체 리얼투데이가 한국부동산원의 청약 당첨자 연령대별 데이터(3월 25일 발표 기준)를 분석한 결과, 50∼60대 이상 당첨자 비율이 23.00%로 나타났다.

50∼60대 이상 당첨자 비율은 2021년 19.65%, 2022년 19.77%, 2023년 20.46% 등으로 전반적으로 증가 추세이며 올해는 특히 더 큰 상승 폭을 나타냈다.

연령별로 더 세분화해 들여다보면 50대 당첨자 비율은 지난해 13.69%에서 올해 15.28%로 1.59%포인트 상승했고, 60대 이상은 지난해 6.77%에서 올해 7.72%로 1%포인트 가까이 증가했다.

반대로 30대 이하와 40대 당첨자 비율은 2021년 80.35%, 2022년 80.23%, 2023년 79.54%에 이어 올해는 77.00%로 하향 곡선을 그리고 있다.

올해 30대 이하와 40대의 당첨 비율은 각각 49.69%와 27.31%를 기록했다.

지난해 30대 이하 당첨자 비율은 52.03%, 40대 당첨 비율은 27.52%였다.

여전히 30대 이하와 40대의 당첨자 비중이 월등히 높지만 50∼60대 이상의 비중이 지속해서 증가한 것이다.

이러한 현상을 두고 업계에선 다양한 해석이 나온다.

청약가점은 연령대가 높을수록 더 많이 산정되는 특성이 있어 50대 이상에 유리하다는 해석과 함께 분양가 급등에 젊은층이 기존 매매시장으로 이동했다는 분석이 일각에서 제기됐다.

리얼투데이는 "청약통장 가입기간이나 무주택 기간이 길수록 청약가점이 높기 때문에 연령대가 높은 50∼60대 이상의 당첨자 비율이 소폭 늘어난 것 같다"며 "출산율 저하로 인한 고령인구 증가 영향도 있을 수 있다"고 해석했다.

박원갑 KB국민은행 수석부동산전문위원은 "가점이나 청약제도에 큰 변화가 없었다는 점에서 젊은층이 당첨 가능성도 낮고 분양가도 급등한 청약시장에 올인하기보다 급매물이 나오는 기존 부동산 시장 쪽으로 이동했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

[표] 청약당첨자 연령대별 비율

연도별30대 이하~40대50대~60대 이상
2021년80.35%19.65%
2022년80.23%19.77%
2023년79.54%20.46%
2024년77.00%23.00%

[리얼투데이 제공. 출처 한국부동산원]

lucid@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좋아요
0
댓글0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0/300
한일생활정보 한터
한터애드
딤채냉장고
BIG국제행정서사법인
다모아 결혼상담소
에이스 종합통신
신주쿠스카이호스텔
다카라브라이다르살롱
햐쿠닌쵸 알파클리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