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어딘가 수상한데"…눈썰미로 보이스피싱 인출책 잡은 은행원
입력 2024.04.01 05:42수정 2024.04.01 05:42조회수 1댓글 0

8천만원 수표 현금화하러 온 인출책 검거…경찰, 감사장 수여


서울 동작경찰서

[촬영 안 철 수]

원본프리뷰

(서울=연합뉴스) 계승현 기자 = 보이스피싱 조직의 지시를 받고 현금 인출책 역할을 한 20대 남성이 은행원의 눈썰미에 덜미를 잡혔다.

서울 동작경찰서는 보이스피싱 인출책인 20대 A씨를 지난달 13일 긴급체포하고 8천만원짜리 수표를 압수해 피해 금액을 보전했다고 1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달 13일 오후 2시 10분께 동작구 기업은행 보라매지점을 찾아 8천만원짜리 수표 1장을 내밀며 "인테리어 사업을 하는 데 현금화가 필요하다. 100만원권 수표 80장으로 교환해달라"고 말했다.

담당 은행원이었던 20대 여성 B씨는 수표 금액이 고액인 점, 인출책의 태도가 수상한 점으로 미뤄 보이스피싱 범행으로 얻은 불법수익을 현금화하기 위한 단계라고 판단했다.

B씨는 A씨에게 "지금 은행에 보유 수표 수량이 부족해 조금만 기다려 달라"고 말하는 동시에 지점 책임자에게 상황을 보고했다. 지점 책임자는 보이스피싱 담당 부서인 금융소비자지원부에 상황을 알렸으며, 지점 팀장은 112에 신고했다.

그동안 B씨는 A씨가 눈치채지 못하도록 자연스럽게 대화를 이어 나가면서 경찰이 도착할 때까지 시간을 끌었다.

곧이어 112 순찰차가 도착해 경찰관이 A씨를 긴급체포했고, 8천만원 수표도 압수했다.

김승혁 동작경찰서장은 은행원 B씨에게 감사장을 수여했다.

key@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좋아요
0
댓글0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0/300
한일생활정보 한터
한터애드
딤채냉장고
정애진 한국무용학원
소라방문카이고
글로벌로드
에이스 종합통신
우에노 아메요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