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여중·여고서 칼부림할 것" 게시글 작성자는 10대…구속영장
입력 2024.04.01 03:01수정 2024.04.01 03:01조회수 1댓글 0

'마약류 투약' 오재원에 수면제 처방받아 전달한 10명 송치


경찰청

[연합뉴스 자료사진]

원본프리뷰

(서울=연합뉴스) 이미령 기자 = 서울 강동구의 한 여자 중학교와 여자 고등학교에서 '칼부림'을 하겠다는 예고글을 인터넷에 올린 작성자가 경찰에 붙잡혔다.

우종수 경찰청 국가수사본부장은 1일 정례 기자간담회에서 "서울 강동경찰서에서 지난달 30일 게시자를 검거하고 사안의 중대성을 감안해 31일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피의자는 10대 남성으로, 이날 오후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심사)이 열릴 예정이다.

앞서 지난달 17일 오후 인터넷 커뮤니티 '디시인사이드'에 학생들을 상대로 한 협박 게시글이 잇따라 올라와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게시글에는 '여고에서 권총과 칼로, 여중에서 폭탄 테러로 살해하겠다'는 취지의 내용이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해당 글들은 삭제된 상태다.

우 본부장은 "서울경찰청 등에서 압수수색과 증거물 분석 등에 대해 굉장히 많이 지원했다"며 "자세한 수사 사항은 영장이 발부되면 혐의를 포함해서 발표하겠다"고 설명했다.

고개 숙인 채 호송차량 향하는 오재원

(서울=연합뉴스) 서대연 기자 = 마약류관리법 위반 등 혐의로 구속된 국가대표 출신 전 프로야구 선수 오재원이 29일 오전 서울 강남구 강남경찰서에서 검찰 송치를 위해 호송차량으로 이동하고 있다. 2024.3.29 dwise@yna.co.kr

원본프리뷰

한편 경찰은 지난달 29일 국가대표 출신 전 프로야구 선수 오재원(39·구속)을 송치하면서, 수면제를 처방받아 오씨에게 넘긴 10명을 마약류관리법 위반(향정) 혐의로 함께 검찰에 넘겼다고 밝혔다.

오씨는 최근까지 필로폰을 투약하고, 지인들에게 향정신성의약품인 스틸녹스 등 수면제를 처방받게 한 뒤 이를 건네받아 상습 복용한 혐의를 받는다.

우 본부장은 "(오씨에게) 마약을 제공한 윗선에 대해 계속 수사 중"이라면서 오씨가 전·현직 프로야구 선수들에게도 수면제를 처방받아 달라고 부탁했다는 의혹과 관련해서는 "수사 중이라 확인해줄 수 없다"고 덧붙였다.

already@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좋아요
0
댓글0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0/300
한일생활정보 한터
한터애드
딤채냉장고
정애진 한국무용학원
소라방문카이고
글로벌로드
에이스 종합통신
우에노 아메요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