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프로야구전망대] '7연승' 한화, 류현진 앞세워 25년 만의 10연승도 달성할까
입력 2024.04.01 01:36수정 2024.04.01 01:36조회수 0댓글 0

김태형 롯데 감독, 화려한 기록 함께 쌓았던 두산과 주말 3연전


만원 관중 앞 류현진

(대전=연합뉴스) 김준범 기자 = 29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셔 열린 프로야구 KT 위즈와 한화 이글스의 경기. 2회초 한화 류현진이 만원 관중 앞에서 역투하고 있다. 2024.3.29 psykims@yna.co.kr

원본프리뷰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2024년 한국프로야구 KBO리그 시즌 초반 가장 큰 화두는 '독수리의 비상'이다.

한화 이글스는 1일 현재 8경기에서 7승(1패)을 거두며, KIA 타이거즈(5승 1패)에 1게임 차 앞선 선두를 달린다.

한화가 개막전 포함 8경기에서 7승을 거둔 건 1992년 이후 무려 32년 만이다.

3월 23일 LG 트윈스와 개막전에서는 패했지만, 24일 LG전부터 31일 kt wiz전까지 7경기를 내리 따내며 선두로 도약했다.

한화는 지난해 6월 21일 KIA전부터 7월 1일 삼성 라이온즈와 경기까지 8연승을 거뒀다.

일단 한화가 2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벌이는 롯데 자이언츠와 홈 경기에서 승리하면 지난해와 같은 8연승에 성공한다.

이후에도 연승 행진이 이어지면 더 귀한 기록도 탄생한다.

한화는 2005년 6월 4일 두산 베어스∼14일 KIA전에서 9연승을 거둔 뒤 아직 9연승에 도달한 적이 없다.

만약 한화가 2일과 3일에 롯데를 연파하면 19년 만에 9연승을 달성한다.

10연승 기록은 20세기를 들여다봐야 한다.

한화는 팀이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한국시리즈 우승을 차지한 1999년 9월 24일 현대 유니콘스전부터 10월 5일 삼성전까지 10연승을 거뒀다.

한화가 2∼4일 롯데와의 홈 3연전을 싹쓸이하면 무려 25년 만에 10연승 고지를 밟는다.

응원받는 류현진

(대전=연합뉴스) 김준범 기자 = 29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셔 열린 프로야구 KT 위즈와 한화 이글스의 경기. 2회초 KT 공격을 막아낸 한화 류현진이 동료들의 응원을 받고 있다. 2024.3.29 psykims@yna.co.kr

원본프리뷰

공교롭게도 4월 4일은 '류현진의 등판이 예상되는 경기'다.

류현진이 한화 10연승 달성의 열쇠를 쥘 수도 있다.

'21세기 한국 최고 투수' 류현진은 11년 동안의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생활을 마치고 한화로 돌아왔다.

류현진이 복귀하면서 한화는 단숨에 2024시즌 KBO리그 다크호스로 떠올랐다.

하지만, 한화가 시즌 초 7연승을 달리는 동안 한화 선발 투수 중 류현진만 승리를 챙기지 못했다. 한화의 유일한 패전 투수도 류현진이다.

류현진은 3월 23일 LG와 개막전에서 3⅔이닝 6피안타 5실점(2자책)으로 패전의 멍에를 썼고, 29일 kt wiz와 홈 경기에서는 6이닝 8피안타 2실점으로 승패 없이 물러났다.

우천 취소 등의 변수가 없으면 류현진은 4월 4일 롯데전에서 복귀 후 세 번째 등판해 KBO리그 통산 99승(현재 98승 53패 1세이브)에 다시 도전한다. 한화가 연승을 이어간다면, 팀의 10연승 도전 길목에 류현진이 마운드에 오른다.

한화 페라자

[한화 이글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원본프리뷰

류현진의 불운 속에서도 한화는 팀 평균자책점 2위(3.17), 팀 OPS(출루율+장타율) 1위(0.875)를 달리며 돌풍을 일으켰다.

외국인 타자 요나탄 페라자가 타율 0.517, 4홈런, 7타점, OPS 1.617로 팀 타선을 이끌고, 불펜 주현상이 5경기 연속 무실점(1승 2홀드) 행진을 이어가며, 팀의 허리를 튼튼하게 만들었다.

날개를 편 한화는 이번 주 롯데, 키움 히어로즈(5∼7일)를 차례대로 만난다.

손뼉 치는 김태형 감독

(광주=연합뉴스) 조남수 기자 = 27일 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와 KIA 타이거즈의 경기. 롯데 김태형 감독이 6회에 솔로홈런을 치고 들어오는 고승민을 향해 손뼉을 치고 있다. 2024.3.27 iso64@yna.co.kr

원본프리뷰

지난해 한국시리즈에서 만난 LG 트윈스와 kt는 5∼7일 잠실에서 시즌 첫 맞대결을 벌인다.

1승 7패로 부진한 지난해 2위 kt는 반등이 절실하다.

김태형 롯데 감독은 5∼7일 부산 홈에서 두산과 3연전을 치른다.

김 감독은 두산 재임 시절인 2015년부터 2022년, 8시즌 동안 7차례나 한국시리즈에 진출해 세 차례 우승(2015년, 2016년, 2019년)을 차지했다. 7시즌 연속 한국시리즈 진출(2015∼2021년)은 김태형 감독만이 달성한 KBO리그 최장 기록이다.

김 감독은 화려한 기록을 함께 쌓았던 두산 선수단과 '적'으로 만난다.

올해 두 차례 등판에서 모두 승리를 챙겨 KBO리그 역대 4번째로 160승을 채운 SSG 랜더스 김광현은 이번 주 1승을 추가하면, 정민철(161승) MBC스포츠플러스 해설위원과의 승수가 같아져 다승 공동 3위로 올라선다.

◇ 프로야구 주간 일정(2∼7일)

구장2∼4일5∼7일
잠실NC-LGkt-LG
인천두산-SSG
수원KIA-kt
대전롯데-한화
대구키움-삼성
고척한화-키움
부산두산-롯데
창원SSG-NC
광주삼성-KIA

jiks79@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좋아요
0
댓글0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0/300
한일생활정보 한터
한터애드
딤채냉장고
정애진 한국무용학원
소라방문카이고
글로벌로드
에이스 종합통신
우에노 아메요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