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베를린 은곰상 받은 홍상수 신작 '여행자의 필요' 24일 개봉
입력 2024.04.01 01:12수정 2024.04.01 01:12조회수 0댓글 0

영화 '여행자의 필요' 포스터

[전원사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원본프리뷰

(서울=연합뉴스) 오보람 기자 = 홍상수 감독의 베를린국제영화제 은곰상 심사위원대상작 '여행자의 필요'가 오는 24일 개봉한다고 제작사 전원사가 1일 밝혔다.

홍 감독의 31번째 장편 영화인 이 작품은 프랑스에서 왔다는 여자 이리스(이자벨 위페르 분)가 한국에서 이송(김승윤)과 원주(이혜영)에게 프랑스어를 가르치고 막걸리를 마시는 이야기다.

프랑스 배우 이자벨 위페르는 '다른나라에서'(2012), '클레어의 카메라'(2018)에 이어 3번째로 홍 감독과 호흡을 맞췄다. 홍 감독의 연인인 배우 김민희는 제작실장으로 참여했다.

'여행자의 필요'는 앞서 2월 열린 제74회 베를린영화제에서 '2등 상'에 해당하는 은곰상 심사위원대상을 받았다.

영화제 기간 외신들은 홍 감독이 근래 선보인 영화 가운데 가장 인상적이었다는 호평을 내놨다.

rambo@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좋아요
0
댓글0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0/300
한일생활정보 한터
한터애드
딤채냉장고
정애진 한국무용학원
소라방문카이고
글로벌로드
에이스 종합통신
우에노 아메요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