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음주 사고 도주차량 2㎞ 추격한 택시기사 감사장 받아
입력 2024.04.01 01:05수정 2024.04.01 01:05조회수 0댓글 0

아파트 주차장까지 쫓아 검거 도와…"공동체 치안에 기여"


(수원=연합뉴스) 강영훈 기자 = 경기 수원서부경찰서는 음주 사고 도주차량 검거에 결정적인 도움을 준 한 택시 기사 박지훈(42) 씨에게 감사장과 신고 포상금을 수여했다고 1일 밝혔다.

음주차량 추격하는 택시

(수원=연합뉴스) 지난 2월 28일 새벽 경기도 수원에서 음주 사고를 내고 도주하는 차량을 택시가 쫓고 있다. [경기남부경찰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원본프리뷰

박씨는 지난 2월 28일 오전 2시 30분께 수원시 권선구 호매실 행정복지센터 앞 어린이 보호구역 도로에서 좌회전하던 중 보행자 도로로 돌진해 교통안전 시설물 파손 사고를 일으키고도 아무런 조치 없이 달아난 40대 여성 운전자 A씨를 검거하는 데에 결정적 역할을 했다.

그는 사고를 목격한 뒤 112에 신고하는 동시에 차량 추격을 시작해 인근의 A씨가 사는 아파트 지하 주차장까지 2㎞가량을 뒤쫓았다.

당시 박씨의 택시에는 승객 1명이 탑승하고 있었으나, 음주로 의심되는 사고 가해 차량이 2차 사고를 낼 것을 우려해 승객에게 양해를 구하고 중간에 내려준 뒤 곧바로 따라붙으며 경찰에 도주 상황을 알린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결국 박씨의 신고를 받고 현장으로 출동한 경찰관에 의해 검거됐다. 음주 측정 결과 A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 취소 수치에 달한 것으로 조사됐다.

박씨는 "꼭 잡아야겠다고 생각해서 손님에게 '먼저 내려주실 수 있느냐'고 물으니 '사장님 어서 가서 잡으세요'라는 답이 돌아왔다"며 "한창 일할 시간이었지만, 그게 중요하지는 않았다. 해당 차량이 2차·3차 사고를 내지 않을까 걱정이 돼서 한 일"이라고 말했다.

감사장 수여식

(수원=연합뉴스) 김재광 수원서부경찰서장(왼쪽)이 택시기사 박지훈씨에게 감사장을 수여하고 있다. [경기남부경찰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원본프리뷰

김재광 수원서부경찰서장은 "생업을 마다하고 공동체 치안에 도움을 준 시민에게 감사를 전한다"며 "우리 경찰은 온 힘을 다해 국민의 평온한 일상을 지켜 나가겠다"고 했다.

경기남부경찰청은 지난달부터 국민의 일상을 지키기 위해 사회 공동체가 힘을 모아 실천한 사례를 발굴해 알리는 '평온한 일상 지키기' 홍보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다.

경찰은 시민이나 단체가 범인 검거나 예방, 인명 구호 등에 기여한 사례와 경찰이 시민 안전 모델로서 현장에서 활약한 사례를 중점적으로 알릴 계획이다. 도움을 준 시민이나 단체에 대해서는 포상을 하고, SNS 이벤트 등을 통해 많은 이가 캠페인에 동참하도록 유도할 방침이다.

kyh@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좋아요
0
댓글0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0/300
한일생활정보 한터
한터애드
딤채냉장고
정애진 한국무용학원
소라방문카이고
글로벌로드
에이스 종합통신
우에노 아메요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