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어린이·사춘기 과체중·비만, 50~60대에 고혈압 위험 크다"
입력 2024.04.01 12:30수정 2024.04.01 12:30조회수 0댓글 0

스웨덴 연구팀 "청소년기 체중 관리, 중년 고혈압 예방에 도움"


(서울=연합뉴스) 이주영 기자 = 어린 시절과 청소년기에 과체중이거나 비만이면 50~60대 중년기에 고혈압에 걸릴 위험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이는 고혈압이 어린 시절부터 시작될 수 있음을 시사한다며 청소년기 체중 관리가 중년기 고혈압 예방에 도움이 될 수 있다고 제안했다.

소아 비만

[연합뉴스TV 제공]

원본프리뷰

유럽비만연구협회(EASO)는 1일 스웨덴 예테보리대학 리나 릴리아 박사팀이 1948~1968년 태어난 1천683명의 8세와 20세 때 체질량지수(BMI:체중을 키의 제곱으로 나눈 값. ㎏/㎡)와 50~64세 때 혈압의 관계를 분석, 이런 연관성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이 연구 결과를 오는 5월 12~15일 이탈리아 베네치아에서 열리는 유럽비만학회(ECO 2024)에서 발표할 예정이다.

연구팀은 성인의 높은 BMI는 고혈압 증가와 밀접한 관련이 있지만 어린 시절과 사춘기의 높은 BMI가 중년기 혈압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서는 명확히 밝혀지지 않았다고 연구 배경을 설명했다.

이들은 인구 기반 코호트 연구인 예테보리 BMI 역학 연구(BEST)와 스웨덴 심폐 바이오 이미지 연구(SCAPIS)에 참여한 1948~1968년생 1천683명(남성 858명, 여성 825명)의 데이터를 분석했다.

BEST 연구에는 참가자들이 7~8세와 20세에 측정한 BMI 정보가 포함돼 있고 SCAPIS에는 이들의 50~64세 때 혈압 정보가 포함돼 있다. 연구팀은 7~8세 아동기 BMI 및 사춘기 BMI 변화(20세 때 BMI에서 7~8세 때 BMI를 뺀 값)와 중년기의 수축기·이완기 혈압 사이의 관계를 분석했다.

그 결과 중년기 남성의 혈압은 아동기(8세 기준) BMI가 높을수록, 그리고 사춘기 BMI 변화가 클수록 각각 비례해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성의 혈압은 사춘기 BMI 변화가 클수록 비례해 높아졌으나 아동기 BMI와는 연관성이 확인되지 않았다.

남성의 경우 아동기 BMI가 평균치(15.6㎏/㎡)에서 1씩 증가할 때마다 중년기 수축기 혈압이 1.30㎜Hg, 이완기 혈압은 0.75㎜Hg 높아졌다. 또 사춘기 BMI 변화가 평균치(5.4㎏/㎡)에서 1씩 증가할 때마다 수축기 혈압은 1.03㎜Hg, 이완기 혈압은 0.53㎜Hg 각각 상승했다.

여성은 사춘기 BMI 변화가 1 증가하면 중년기 수축기 혈압은 0.96㎜Hg, 이완기 혈압은 0.77㎜Hg 상승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아동기 BMI는 여성의 중년기 혈압과는 관련이 없었다.

공동 연구자인 스웨덴 살그렌스카대학병원 제니 킨드블롬 박사는 "혈압의 차이가 그리 크지는 않지만, 수년에 걸쳐 혈압이 약간씩 높아지면 혈관이 손상되고 심혈관 및 신장 질환으로 이어질 수 있다"며 "이 결과는 고혈압이 어릴 때부터 시작될 수 있음을 시사한다"고 말했다.

릴리아 박사는 "이 연구 결과는 어린 시절부터 과체중과 비만을 예방하는 것이 중년기 이후 혈압을 건강하게 유지하는 데 중요하다는 것을 시사한다"고 강조했다.

◆ 출처 : European Congress on Obesity(ECO 2024), Lina Lilja et al., 'BMI during childhood and puberty and blood pressure in midlife', https://drive.google.com/file/d/1r776XHqvT8e_r1f5P5RldY-2V-ZxVfe9/view?usp=sharing

scitech@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좋아요
0
댓글0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0/300
한일생활정보 한터
한터애드
딤채냉장고
정애진 한국무용학원
소라방문카이고
글로벌로드
에이스 종합통신
우에노 아메요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