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연 근로소득 대비 아파트값…서울 22.5배, 울산 5.9배
입력 2024.02.08 04:56수정 2024.02.08 04:56조회수 0댓글 0

[연합뉴스TV 제공]

원본프리뷰

(서울=연합뉴스) 김희선 기자 = 연 근로소득 대비 아파트값이 가장 높은 지역은 서울로 22.5배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인당 근로소득이 가장 높은 울산은 광역시 가운데 소득 대비 아파트값이 가장 저렴한 것으로 조사됐다.

8일 부동산시장 분석업체 부동산인포가 국세청의 '시도별 근로소득 신고현황'(2022년)과 한국부동산원의 '아파트 시세'(작년 12월 말)를 토대로 분석한 결과, 1인당 연 근로소득 대비 아파트값은 전국 평균 10.7배로 집계됐다.

시도별로 보면 서울이 22.5배로 가장 높았고, 세종이 12.2배, 경기가 12.1배로 그 뒤를 이었다.

서울에서 평균 근로소득을 버는 가구가 평균 가격의 아파트를 사려면 22년 6개월간 월급을 단 한 푼도 쓰지 않고 꼬박 모아야 한다는 의미로, 그만큼 내집 마련이 어렵다는 얘기다.

근로소득 대비 아파트값이 가장 낮은 지역은 경북(4.0배)이었고, 전남(4.3배), 충남(4.8배), 전북(5.0배)이 차례로 뒤를 이었다.

소득 대비 아파트 가격

[부동산인포 제공]

원본프리뷰

1인당 연 근로소득이 4천746만원으로 가장 높은 울산의 경우 소득 대비 아파트값이 5.9배로 전국 광역시 가운데 가장 낮았다.

이밖에 광주 7.3배, 대전 8.2배, 대구 9.1배, 인천 9.4배, 부산 10.0배 등이었다.

부동산인포 권일 리서치 팀장은 "울산은 1인당 급여가 가장 높은 지역이지만, 상대적으로 집값이 저렴해 소득 대비 내 집 마련 부담이 덜한 지역"이라면서 "서울과 세종은 급여가 울산에 이어 2, 3위였지만 집값이 비싸 내 집 마련이 만만치 않은 지역"이라고 말했다.

hisunny@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좋아요
0
댓글0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0/300
한일생활정보 한터
한터애드
딤채냉장고
EK Plus
BIG행정서사
하나송금
디지텔
글로벌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