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바티칸과 관계 개선' 베트남, 상주 교황사절에 "적극 지원"
입력 2024.02.08 04:54수정 2024.02.08 04:54조회수 0댓글0

항 외교부 차관, 잘레프스키 대주교 접견


마렉 잘레프스키 베트남 상주 교황 사절

[VN익스프레스 사이트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원본프리뷰

(하노이=연합뉴스) 김범수 특파원 = 베트남이 바티칸과 관계 개선의 일환으로 현지에 설치된 상주 교황청 대표부에 적극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8일 현지매체인 VN익스프레스에 따르면 레 티 투 항 외교부 차관은 이틀 전 베트남 상주 교황사절인 마렉 잘레프스키 대주교를 접견했다.

폴란드 출신인 잘레프스키 대주교는 주싱가포르 교황대사, 주베트남 비상주 교황사절을 역임했다.

항 차관은 "베트남 정부는 교황청과의 관계 증진을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면서 "베트남 가톨릭 교회와 바티칸의 유대 강화를 위해서도 지원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이에 잘레프스키 대주교는 본인의 역할을 충실히 이해할 수 있도록 베트남 정부가 도와달라고 당부하면서 고위급 회동이 확대되도록 노력하겠다고 화답했다.

베트남은 1975년 공산정권이 들어서자 바티칸과 외교 관계를 단절했다.

당시 공산정권은 역사적 관점에서 볼 때 바티칸이 식민 지배세력인 프랑스와 가깝게 지내왔다고 판단해 이같이 결정했다.

이후 양측은 2009년부터 관계 개선을 위한 협의를 벌였고, 바티칸은 2011년 비상주 교황청 대표부를 베트남에 설치했다.

작년 7월에는 보 반 트엉 베트남 국가주석의 바티칸 방문 당시 베트남에 상주 교황청 대표부를 두기로 합의했다.

이어 같은해 12월 프란치스코 교황은 잘레프스키 대주교를 베트남 상주 교황사절로 임명했다.

베트남 인구 1억명 중 가톨릭 신자는 700만명으로 추산된다.

bumsoo@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좋아요
0
댓글0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0/300
한일생활정보 한터
한터애드
딤채냉장고
글로벌로드
주식회사 등대
재팬고 익스프레스
Good Life 인테리어
한일여행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