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파산 위기' 中헝다 청산 소송 심리 내년으로 넘어가
입력 2023.12.04 02:37수정 2023.12.04 02:37조회수 4댓글 0

홍콩 법원, 내년 1월 29일로 심리 또 연기


헝다그룹 파산위기 (PG)

[홍소영 제작] 일러스트

원본프리뷰

(홍콩=연합뉴스) 윤고은 특파원 = 홍콩 법원은 4일 파산 위기에 빠진 중국 부동산 개발업체 헝다(恒大·에버그란데)의 청산 소송 심리를 다음달 29일로 연기한다고 밝혔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이날 홍콩 법원은 해당 심리를 연기하면서 헝다에 법적 의견을 구하는 것 외에 관계 당국과 직접 논의할 것을 주문했다.

이날 헝다 측 변호인은 헝다의 청산을 적극적으로 모색하는 채권자가 없다면서 심리 연기를 요청했다. 그러면서 헝다가 채무 구조조정안을 향후 5주간 마련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채권단 측 변호인도 심리 연기에 반대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헝다는 2021년 말 채무불이행을 시작으로 주택건설 중단, 하도급업체 공사대금 미지급 등으로 중국 부동산 위기의 중심에 서 있다.

세계에서 가장 많은 빚을 진 부동산 개발업체로, 총부채는 약 2조3천900억위안(약 3천270억달러·443조원) 수준에 이른다.

앞서 헝다의 청산 심리는 지난 10월 30일에서 이날로 연기된 바 있다.

pretty@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좋아요
0
댓글0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0/300
한일생활정보 한터
한터애드
딤채냉장고
EK Plus
BIG행정서사
하나송금
디지텔
글로벌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