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기
연합뉴스
시신 훼손 20대 피의자 "살인해보고 싶었다"…석달 전에 계획
입력 2023.06.01 02:23수정 2023.06.01 02:23조회수 3댓글 0

과외 앱에서 학부모 행세하며 대상 물색…사이코패스 여부 검사


A씨가 빈 캐리어를 끌고 자신의 집을 나서는 장면

[부산경찰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원본프리뷰

(부산=연합뉴스) 김재홍 기자 = 온라인 과외 앱으로 만난 20대 여성을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20대 여성 A씨는 평소에 살인을 해보고 싶어 했고 사실상 석 달 전부터 범행을 계획한 것으로 드러났다.

1일 부산경찰청과 금정경찰서에 따르면 살인 등 혐의로 구속된 A씨는 지난 5월 31일 경찰 조사과정에서 "살인해보고 싶어서 그랬다"며 범행을 자백했다.

그동안 A씨는 '피해자와 다투다 우발적으로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했으나 관련 증거와 본인 가족의 설득 등으로 인해 심경 변화를 일으킨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A씨는 평소 사회적 유대 관계는 전혀 없었고, 폐쇄적인 성격에 고교 졸업 이후 특별한 직업도 없었다"며 "프로파일러 심리상담에 이어 관련 진술을 분석하고 있으며 사이코패스 여부도 검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살인과 시신유기 등 대략적인 계획이 있었다"며 "범행은 이번이 처음인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문제의 앱은 범행 대상을 물색하기 위한 것으로 A씨는 중학교 3학년 학생을 둔 학부모라고 행세하며 여성을 노렸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범행 대상을 확정한 뒤 중고로 교복을 구해 입고 피해자를 찾아갔다"며 "당시 혼자 있던 피해자는 무방비 상태였다"고 설명했다.

포렌식 결과 A씨는 취업을 준비하면서 범행 석 달 전인 올해 2월부터 온라인에서 '살인' 등을 집중적으로 검색한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평소에 방송 매체나 인터넷을 통해 범죄수사 프로그램을 많이 보며 살인에 관심을 키웠던 것으로 확인됐다.

A씨는 지난 26일 오후 5시 30분께 부산 금정구에 있는 피해자 집에서 흉기로 피해자를 살해한 뒤 시신을 유기한 혐의로 최근 구속됐다.

당시 피해자 시신을 훼손한 뒤 여행용 가방에 담아 택시를 타고 경남 양산의 한 산속에 시신 일부를 유기했다.

A씨의 범행은 혈흔이 묻은 캐리어를 숲속에 버리는 것을 이상하게 여긴 택시 기사의 신고로 드러났다.

1일 오후에는 A씨에 대한 '신상정보 공개심의위원회'가 열릴 예정이다.

경찰은 A씨가 "죽은 피해자와 그 가족에게 미안하다"는 진술을 했다고 전했다.

pitbull@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좋아요
0
댓글0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0/300
한일생활정보 한터
한터애드
딤채냉장고
BIG국제행정서사법인
다모아 결혼상담소
에이스 종합통신
신주쿠스카이호스텔
다카라브라이다르살롱
햐쿠닌쵸 알파클리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