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조성진, 7월 바로크 음악 들고 리사이틀…2개 프로그램으로 진행
입력 2023.05.26 01:38수정 2023.05.26 01:38조회수 0댓글0

2년만에 서울·대전 등 4개 도시 투어…라벨의 '거울' 첫 무대 연주


조성진

[크레디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원본프리뷰

(서울=연합뉴스) 강애란 기자 = 피아니스트 조성진이 헨델, 브람스, 슈만 등 바로크 음악으로 리사이틀을 연다.

공연제작사 크레디아는 7월 4∼5일 예술의전당을 시작으로 8일 대전, 9일 부천, 12일 울산에서 '조성진 피아노 리사이틀'을 연다고 26일 밝혔다.

전국 리사이틀 투어는 2021년 쇼팽 스케르초 전곡 연주에 이어 2년 만이다.

이번 공연은 2개 프로그램으로 나눠 진행된다. 다양한 피아노 레퍼토리를 관객들에게 소개한다는 취지에서다.

7월 4일 예술의전당과 12일 울산 현대예술관에서는 헨델과 구바이둘리나, 브람스, 슈만을 연주한다.

지난 2월 발매된 조성진의 신보 '헨델 프로젝트'의 수록곡 중 헨델의 '건반 모음곡 5번'과 브람스의 '헨델 주제에 의한 변주곡과 푸가'를 들려준다. 또 슈만 피아노곡 중 최고의 기교를 요구하는 '교향적 연습곡'을 비롯해 구바이둘리나의 '샤콘느', 브람스의 '피아노소품'을 프로그램에 넣었다.

조성진은 선곡과 관련해 "직관적으로 아름다움을 느낄 수 있는 헨델의 하프시코드 모음곡과 더불어 헨델의 영향을 창의적으로 탄생시킨 브람스의 곡을 넣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브람스의 변주곡과 푸가는 정말 천재적인 곡"이라며 "연주 테크닉에서나 음악의 복잡함이 연주자에게 도전이 되는 작품이고, 마치 큰 산을 오르는 것 같다. 그러나, 힘들어도 정상에 도착하면 안도감이 들면서 감정에 빠지게 된다"고 덧붙였다.

7월 5일 예술의전당과 8일 대전예술의전당, 9일 부천아트센터에서는 브람스, 라벨, 슈만을 연주한다.

첫 번째 프로그램에 포함된 브람스의 '피아노소품', 슈만의 '교향적 연습곡'에 라벨의 '거울'을 더했다.

조성진이 무대에서 '거울'을 연주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거울'은 제목처럼 라벨의 예술적 영혼에 비친 여러 가지 이미지들을 음악화한 것이다.

티켓 예매는 오는 30일 클럽발코니 유료 회원들에게 먼저 오픈되며, 일반 예매는 31일부터 클럽발코니, 인터파크, 티켓링, 예술의전당을 통해 할 수 있다.

aeran@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좋아요
0
댓글0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0/300
한일생활정보 한터
한터애드
딤채냉장고
글로벌로드
주식회사 등대
재팬고 익스프레스
Good Life 인테리어
한일여행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