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한진家 3세 조현민, 한진 사내이사 선임…상장사 등기임원 처음
입력 2023.03.23 02:10수정 2023.03.23 02:10조회수 2댓글 0

(서울=연합뉴스) 오지은 기자 = 조현민 한진 미래성장전략 및 마케팅 총괄 사장이 사내이사에 선임됐다.

조현민 한진 부사장

[한진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원본프리뷰

한진은 23일 중구 한진빌딩 본관에서 열린 정기주주총회에서 이같이 의결했다.

조 사장은 앞으로 노삼석 대표이사와 '투톱' 체제로 한진 경영 전반에 참여하며 해외투자 확대, 고부가가치 고객 유치 등에 나설 것으로 전망된다.

1983년생인 조 사장은 2018년 갑질 논란으로 경영 일선에서 물러났지만 2020년 9월 한진 마케팅 총괄 임원으로 선임된 뒤 2021년 1월 부사장으로 승진했고, 1년 만인 지난해 초 다시 사장으로 승진했다.

그는 2010∼2016년 진에어 사내이사를 지낸 적이 있지만, 진에어 상장 시점은 2017년이어서 상장사 등기임원으로 신규 선임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날 주주총회에서는 노삼석 대표이사도 사내이사로 재선임됐고, 구본선 사외이사 신규 선임과 손인옥 사외이사 재선임 안건도 통과됐다.

구 사외이사는 윤석열 대통령과 사법연수원 23기 동기다. 이후 2018∼2019년 대검찰청 형사부 부장을 지낸 뒤 현재는 법률사무소를 운영 중이다.

주주총회에서는 영문 상호명을 변경하고 사업 목적에 '부동산 개발 및 공급업', '마이데이터 및 위치기반 정보·제공 사업 등 데이터 생산, 거래, 활용에 관한 사업'을 추가하는 등 정관 변경이 이뤄졌다.

이사 보수한도(22억원) 승인 안건도 의결됐다.

노 대표이사는 "지난해에는 유가 급등과 자금시장 경색, 자연재해 등으로 어려운 경제환경이 이어졌다"며 "고부가가치 고객 확대와 지속적인 운영 개선으로 수익성을 제고하겠다"고 말했다.

노 대표이사는 올해 매출액 3조7백억원, 영업이익 1천400억원을 목표로 제시했다.

이를 위해 ▲ 수익성 중심 영업 ▲ 자동화와 장비 최신화로 생산성 제고 ▲ 해외진출 확대·현지 물류사업 개척 ▲ 디지털 플랫폼 비즈니스 육성 등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built@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좋아요
0
댓글0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0/300
한일생활정보 한터
한터애드
딤채냉장고
EK Plus
BIG행정서사
하나송금
디지텔
글로벌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