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견련 "다누리 발사 성공은 한국 우주산업의 획기적 전환점"

입력 22. 08. 05 14:59
수정 22. 08. 05 14:59

한국 첫 달탐사선 다누리 오전 8시 8분 발사

(서울=연합뉴스) 5일 오전 8시 8분 미국 플로리다 케이프커내버럴 미우주군기지 40번 발사장에서 다누리를 탑재한 팰컨-9 발사체가 발사됐다. 2022.8.5 [미국 플로리다 케이프커네버럴. 공동취재기자단]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권희원 기자 = 한국중견기업연합회(중견련)는 5일 우리나라 첫 달 탐사 궤도선 '다누리'(KPLO·Korea Pathfinder Lunar Orbiter) 발사 성공을 축하하는 논평을 내고 "대한민국 항공·우주산업의 글로벌 위상을 드높인 획기적 전환점"이라고 평가했다.

중견련은 "다누리 프로젝트는 59개 산학연 연구공동체가 끊임없는 헌신으로 이뤄낸 또 하나의 위대한 도약"이라며 "다누리 발사를 계기로 항공·우주산업의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위한 적극적인 정책적 뒷받침이 이뤄질 수 있도록 지혜를 모아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궤도 안착을 포함해 달을 살피는 모든 임무의 과정이 안전하고 성공적으로 마무리될 수 있도록 연구진의 고충을 면밀히 살펴달라"고 촉구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따르면 다누리는 발사 1시간 반만인 이날 오전 9시 40분께 지상국과의 첫 교신에 성공했다.

hee1@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뒤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