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래드 피트, '불릿 트레인' 홍보 차 8년 만에 방한

입력 22. 08. 05 14:49
수정 22. 08. 05 14:49

영화 '불릿 트레인'

[소니 픽쳐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정진 기자 = 할리우드 배우 브래드 피트가 영화 '불릿 트레인' 홍보를 위해 8년 만에 한국을 찾는다.

배급사 소니 픽쳐스는 '불릿 트레인' 주연 브래드 피트와 에런 테일러 존슨이 방한한다고 5일 밝혔다. 이들은 영화 개봉에 앞서 19일 레드카펫 행사 등 홍보 일정을 소화할 예정이다.

브래드 피트의 방한은 이번이 네 번째다. 그는 2011년 '머니볼'을 시작으로 2013년 '월드워Z', 2014년 '퓨리' 홍보를 위해 한국을 찾은 바 있다. 에런 테일러 존슨은 이번이 첫 번째 한국 방문이다.

오는 24일 개봉하는 '불릿 트레인'은 킬러 레이디버그(브래드 피트 분)가 내로라하는 킬러들이 탑승한 초고속 열차에서 목숨을 걸고 임무를 수행하는 이야기를 그린다. '존 윅'(2014), '아토믹 블론드'(2017), '데드풀 2'(2018) 등을 연출한 데이비드 리치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stopn@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뒤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