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궁내막증 환자 5년간 48% 증가…40대가 거의 절반 차지

입력 22. 06. 23 13:01
수정 22. 06. 23 13:01

"자녀계획 있는 가임기 여성 주의해야…재발률도 높아"
 

[강남차병원 제공]

자궁내막증 로봇수술 모습

[강남차병원 제공]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자궁 내막의 선조직과 기질이 자궁이 아닌 다른 부위 조직에 부착해 증식하는 '자궁내막증' 환자가 최근 5년간 48.2%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국민건강보험공단이 발표한 자궁내막증 건강보험 진료 현황에 따르면, 자궁내막증 진료 인원은 2016년 10만4천689명에서 2020년 15만5천183명으로 48.2% 늘었다. 연평균 증가율은 10.3%다.

같은 기간 입원환자는 1만5천669명에서 1만7천446명으로 11.3% 증가했지만, 외래환자는 10만1천373명에서 15만2천152명으로 50.1% 늘었다.

연령대별로는 2020년 기준 40대가 6만9천706명으로 44.9%로 가장 많았다. 30대가 25.8%, 50대는 17.4%로 뒤를 이었다. 60대는 2016년 920명에서 2020년 2천28명으로 120.4%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2020년 인구 10만명당 자궁내막증 진료 인원은 606명으로 2016년 414명 대비 46.4% 증가했다.

40대는 인구 10만명당 1천712명, 30대는 10만명당 1천172명이 자궁내막증 진료를 받았다.

자궁내막증 건강보험 총진료비는 2016년 566억원에서 2020년 1천16억원으로 79.6%(450억원) 증가했다. 연평균 증가율은 15.8%다.

1인당 진료비는 2016년 54만원에서 2020년 65만5천원으로 21.2% 늘었다.

입원환자의 1인당 진료비는 2016년 256만4천원에서 2020년 349만6천원으로, 외래환자는 16만2천원에서 26만7천원으로 각각 증가했다.  
연령대별 1인당 진료비는 19세 이하가 83만8천원으로 가장 많다. 20대는 76만9천원으로 뒤를 이었고 40대는 69만2천원이다.

서종욱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산부인과 교수는 "자궁내막증은 불임과 연관성이 높은 질환이기 때문에 청소년기에 발생한 자궁내막증을 적절하게 치료하지 못하면 향후 가임력에 중대한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말했다.

2020년 19세 이하 자궁내막증 진료 인원은 393명으로 전체 0.3%를 차지한다.

만성 골반 동통, 월경통, 성교통, 월경 직전이나 중의 배변통, 생식 능력 저하 등 증상이 나타나면 자궁내막증을 의심해 봐야 한다.

서 교수는 "자궁내막증은 장기적이고 꾸준한 치료와 관리가 필요한 질병이며, 자녀를 계획하는 가임기 여성들은 더욱더 관심을 가져야 한다"고 당부했다.

자궁내막증은 재발률이 높다는 점도 주의해야 한다. 치료의 연속성이 떨어지면 5년 내 누적 재발률이 60%까지 증가하며, 반복적인 수술은 불임이나 조기 폐경을 일으킬 수도 있다.  
abbie@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뒤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