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백악관 "北, 이르면 이달 핵실험 준비 완료" 기존 평가 유지

입력 22. 05. 13 09:59
수정 22. 05. 13 09:59

"바이든, 안보약속 분명히 할 것"…DMZ 방문 질문엔 "세부일정 마무리중"
"현재로선 대북 백신지원 계획 없어…국제사회 인도적 지원 노력 지지" 
 

[워싱턴 AFP 연합뉴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

[워싱턴 AFP 연합뉴스]


(워싱턴=연합뉴스) 이상헌 특파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한국 방문이 일주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백악관은 북한이 이달 중 핵실험을 할 준비를 마칠 수 있다는 기존 평가를 그대로 유지했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12일(현지시간) 브리핑에서 북한의 핵실험 동향에 대한 현재 평가를 묻는 말에 "북한이 이르면 이달에 제7차 핵실험을 할 준비가 돼 있을 수 있다고 평가한다"고 답했다.

사키 대변인은 그러면서 "우린 이 정보를 동맹 및 파트너들과 공유하고 있고, 긴밀히 조율하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미 국무부 부대변인도 지난 6일 똑같은 전망을 내놨었다.

미국이 북한의 핵실험이 임박했다는 자체 정보를 공개한 지 엿새가 지난 시점에서도 북한의 움직임에 변화가 없다는 점을 시사한 대목이다.

북한이 한국시간 12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사실을 처음으로 공개한 것이 일종의 대미 유화 제스처일 수도 있다는 해석도 나오는 가운데 미국의 평가가 그대로라는 점에서 눈여겨볼 만한 대목이다.

사키 대변인은 "우리 정보당국 평가는 다수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시험 발사를 포함한 북한의 최근 공개 성명과, 정세를 불안정하게 하는 행동들과 일치한다"며 곧 있을 바이든 대통령의 한일 순방 때 이 주제를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바이든 대통령이 방한을 통해 "동맹을 강화하고, 한국의 안보에 대한 우리의 약속을 분명히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사키 대변인은 바이든 대통령이 방한 때 비무장지대(DMZ)를 방문하느냐는 질문에 DMZ는 한국을 찾을 때 많이 방문하는 곳이라면서도 "순방 일정에 대한 세부 사항을 마무리하는 중"이라며 즉답을 피했다.

그는 다음 주 제이크 설리번 국가안보보좌관이 언론 브리핑에서 순방 일정 관련 설명을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사키 대변인은 북한이 코로나19 백신 지원을 거부해왔는데 미국이 다시 추진할 것이냐는 질문에 "북한은 반복해서 코백스(COVAX)의 백신 기부를 거부했다"면서 "미국은 현재 북한에 백신을 공유할 계획이 없다"고 말했다.

다만 "우린 가장 취약한 북한 주민들에게 중요한 인도주의적 지원을 제공하려는 목적의 국제적인 노력을 계속해서 지지한다"고 밝혔다.

그는 "북한은 이러한 지원을 수용하지 않음으로써 북한 주민을 계속해서 착취하고 있다"며 "이는 백신뿐 아니라 북한 주민을 도울 수 있는 다양한 인도주의적 지원에서 그렇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대신 북한은 불법적인 핵 및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을 구축하기 위해 자원을 전용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honeybee@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뒤로가기